울릉도에서 예술축제 연다…지역·예술·사람을 자유롭게 연결하는 예술
울릉도에서 예술축제 연다…지역·예술·사람을 자유롭게 연결하는 예술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4.20 14:48
  • 게재일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축제 릉릉위크'가 열릴 울릉도북면 현포항 공연 광장. 2019년 제1회 우리나라 가장 동쪽영화제’ 장면
예술축제 릉릉위크'가 열릴 울릉도북면 현포항 공연 광장. 2019년 제1회 우리나라 가장 동쪽영화제’ 장면

울릉도에서 지역·예술·사람을 자유롭게 연결하는 예술 축제 ‘릉릉위크’가 다음달 16일부터 20일까지 북면 현포항에서 개최된다.

더웨이브컴퍼니는 강릉과 울릉을 배경으로 독립 예술가, 로컬 크리에이터, 지역 주민이 연결돼 만드는 참여   축제 ‘릉릉위크’가 5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열린다고 밝혔다.

'릉릉위크'는 강릉과 울릉의 뒷글자를 따 ‘ 릉과 울릉에서 보내는 일주일’ 라는 뜻으로 지어졌다. 울릉도서 개최하기 앞서 14~15일을 강릉에서 먼저 개최한다.

이틀간 강릉 사천해변 일원에서 시작되는 축제는 지역 예술가와 로컬 크리에이터 17팀의 야외 전시·워크숍과 ‘실리카겔’, ‘김사월’, ‘최고은’, ‘정우’ 등 인디 뮤지션 14팀의 공연으로 꾸며진다.

공공예술로서 강릉의 소나무를 아름답게 표현하는 설치 작품이 야외 공연 무대로 구현된다. 강릉을 대표하는 전통 연희인 홍제동 농악대의 축하 공연도 준비됐다.

5월 16일은 바다를 건너 20일까지 울릉도로 이어지는 축제에서는 울릉 현포 항을 베이스캠프로 울릉의 자연을 모험의 형식으로 탐색하는 예술 실험이 진행된다.

‘릉릉 어드벤처’, ‘릉릉 플레이’ 등 관객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며 울릉도의 매력을 직접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서아프리카 공연 예술 그룹 ‘포니케’의 신나는 공연이 태풍과 코로나로 지친 울릉 지역 주민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소규모 관객만 사전 예약을 통해 현장 참여를 진행하며, 사전 예약은 5월 1일 릉릉위크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된다.

특히 비대면으로 더 많은 이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여러 프로그램이 릉릉위크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코로나로 위축된 지역의 문화 예술과 예술가, 로컬 크리에이터들을 주인공으로 새로운 지역 축제의 답안을 제시하고자 하는 릉릉위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공예술 사업 후원으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로컬 크리에이터, 로컬 브랜드의 성장을 지원하며 강원의 자원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해 온 ‘더웨이브컴퍼니’, 울릉 한달살이·우리나라가장동쪽영화제 등 울릉에서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해 온 ‘노마도르’ 가 만들었다.

또 서울 상수동에서 제비다방·어슬렁페스티발 등 다양한 예술적 시도들을 자유롭게 실험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온 ‘문화지형연구소씨티알’과 릉릉위크를 후원하는 ‘릉릉클럽’이 힘을 보탰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