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의회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촉구…경북 시·군 의장 協 연대 단호 대처
울릉군의회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촉구…경북 시·군 의장 協 연대 단호 대처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4.18 14:47
  • 게재일 2021.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의회(의장 최경환)는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발표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일본정부는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125만t을 해양에 방출하는 계획을 담은 ‘처리 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확정했다.

일본은 다핵종제거설비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고 제거되지 않은 삼중수소 등은 희석한 뒤 농도를 낮추어 방류한다는 것이다.

울릉군의회는 결의문에서 “국제 안전기준을 따른다고 하나 삼중수소 등은 완전히 희석될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며, 일본 국민과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자국의 경제적 이익과 처리의 용이성만을 고려한 결정은 비난받아 마땅하며, 이러한 무책임한 결정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최경환 의장은 “울릉군은 수산업이 지역산업의 근간이며 지리적으로 일본과 인접하고 있으므로 이번 일본정부의 결정에 대해 군민들이 느끼는 불안과 분노는 더욱 크다”고 말했다.,

따라서 “주변국과의 공존을 묵살하고 전 인류와 미래세대에게까지 심각한 재앙을 초래할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며“경상북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와 연대,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 “고 의지를 밝혔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