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연봉왕’ 대구 세징야·전북 김보경
‘K리그 연봉왕’ 대구 세징야·전북 김보경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12.28 20:17
  • 게재일 2020.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14억3천900만원·13억5천800만원
구단별 연봉 총액 전북 169억 1위
선수 1인당 평균연봉도 가장 높아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2020시즌 K리그1 11개 구단(군팀 상주상무 제외)과 K리그2 10개 구단의 선수단 연봉 지출 현황을 발표했다. 선수단 연봉은 기본급과 각종 수당(승리수당, 무승부수당, 출전수당, 공격포인트 수당 및 기타 옵션 등)을 모두 포함한 실지급액을 기준으로 산출됐다.

산출 대상은 2020시즌 전체 기간 동안 각 구단에 등록된 적이 있는 모든 선수들이다. 예년에는 시즌 종료시점 현재 각 구단에 등록돼 있는 선수들만 산출 대상에 포함했으나, 올해부터는 시즌 중도에 이적이나 임대, 계약해지 등으로 퇴단한 선수들에게 지급된 연봉까지 모두 포함해 정확도를 더했다. 수당은 2020시즌 K리그와 FA컵 경기에 대한 수당을 포함했다.

2020시즌 K리그1 11개 구단 소속 선수 전체(국내-외국인 선수 포함) 연봉 총액은 952억422만5천원이며,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9천917만2천원이다.

구단별 연봉 총액은 전북이 169억629만원을 지출해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울산이 146억3천919만2천원, 서울이 94억2천16만5천원, 수원이 87억450만원 순이었다.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전북이 4억3천349만5천원, 울산이 3억6천598만원, 서울이 2억478만6천원, 수원이 1억8천134만4천원 순이다.

국내 선수 중 최고 연봉 1∼5위는 전북 김보경(13억5천800만원), 전북 홍정호(12억6천100만원), 울산 이청용(12억5천800만원), 울산 조현우(10억9천600만원), 울산 윤빛가람(10억6천500만원) 순이었다.

외국인선수 중 최고 연봉 1∼5위는 대구 세징야(14억3천900만원), 울산 주니오(11억1천300만원), 대전 안드레(10억7천600만원), 인천 무고사(10억3천400만원), 서울 오스마르(9억8천900만원) 등이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