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문경오미자’ 주렁주렁… 본격 수확철 맞아
건강한 ‘문경오미자’ 주렁주렁… 본격 수확철 맞아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20.09.13 19:54
  • 게재일 2020.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18∼20일 금천둔치서
드라이브스루 오미자축제 진행
피로 회복·면역력 강화 등 탁월
문경 오미자 재배농가들이 긴 장마와 태풍을 견뎌낸 오미자 수확에 한창이다. /문경시 제공
[문경] 문경시 오미자 재배농가들이 긴 장마와 태풍을 견뎌낸 오미자를 본격적으로 수확하고 있다.

지역에서는 918농가가 782㏊에 오미자를 재배해 전국 생산량의 40%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문경오미자는 해발 300∼700m 백두대간의 깨끗한 환경에서 생산되는 문경오미자는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고 있다.

올해는 냉해피해가 심했던 지난해 2천712t보다는 많겠으나 긴 장마로 생산량이 평년보다 다소 적은 3000t 정도 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다섯가지의 오묘한 맛과 효능을 가진 오미자는 간장, 심장, 비장, 폐장, 신장인 오장을 건강하게 하고 피로회복과 면역력 증강에도 도움이 돼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국 유일의 오미자 산업특구로 지정된 문경시 동로면에서 ‘다섯가지 맛의 비밀, 문경오미자’를 주제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제16회 2020 드라이브스루 문경오미자축제’가 동로면 금천둔치에서 열린다.

올해 축제는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따라 방문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차량탑승구매)로 진행하며, 시중에서 ㎏당 1만원인 생오미자를 10% 할인된 9천원에 판매한다. 축제장에 버스·대형차량은 진입불가하며 승용차로 방문해야 하고 구매자에게는 테이크아웃 오미자에이드와 파우치 등을 선물로 증정한다.

박인희 농정과장은 “백두대간 동로면의 자연 속에서 열리는 제16회 2020 드라이브 스루 문경오미자축제에 참석해 품질 좋은 문경오미자를 저렴하게 구매하고 건강도 챙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남진기자 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