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식 우려 가정에 상주시, 도시락 지원
결식 우려 가정에 상주시, 도시락 지원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5.11 18:59
  • 게재일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가 결식 우려 가정에 도시락을 지원하고 있다. /상주시 제공
[상주]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센터장 정하선)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무료급식소 운영이 중단됨에 따라 결식 우려 가정이 발생할 수 있다 보고 도시락을 지원하는 ‘안녕한 한끼 드림’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녕한 한끼 드림’사업은 농협지주의 후원금을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상주시는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가 참여해 지난 8일부터 28일까지 결식 우려 가정 126세대에 도시락 1천250개를 지원하고 있다.

도시락을 받은 가정에서는 “평소 이용하던 급식소와 복지서비스가 중단돼 어려움이 많았다”며 “도시락을 매일 챙겨줘 식사 걱정을 덜었을 뿐만 아니라 심적으로도 큰 위로를 받고 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정하선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장은 “결식우려 가정에 도시락을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준 농협지주에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대응활동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도시락 지원뿐만 아니라 방역활동, 생활 속 거리두기 캠페인, 밑반찬 조리 및 전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자원봉사활동을 희망하는 시민들은 자원봉사센터(533-4033)로 연락하면 된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