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국제교류협·영광고, 日 후지노미야시와 화상회의
영주 국제교류협·영광고, 日 후지노미야시와 화상회의
  • 김세동 기자
  • 등록일 2021.04.18 15:23
  • 게재일 2021.04.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 영주시 국제교류협회와 영광고등학교는 지난 15일 영광고등학교 글로리아 홀에서 일본 후지노미야시와 코로나19로 중단된 국제교류를 원활하게 지속하기 위한 화상 회의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국제교류협회 권태림 이사와 영광교육재단 송인호 이사장이 동석했다.

영주시와 후지노미야시는 1999년부터 민간체육 분야교류를 시작으로 2012년 우호교류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2016년에는 자매도시로 결연을 맺는 등 문화관광, 예술, 축제, 체육, 농업 등 활발한 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 도시의 중-고등학교 학생들도 상호방문형 국제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스도 후지노미야시 시장은 유교사상에 관심이 많아 한국 유교의 발원지로서 우리 지역의 고귀한 정신인 선비정신을 높이 치하하면서 선비촌과 소수서원 등 유교 정신문화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영주시 국제교류협회 김진영 회장은 “학생들이 선비촌에서 한국전통 한옥에서 직접 숙박하는 경험과 소수서원 등 유교문화를 체험하고 선비 수련원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배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지금까지의 교류와 더불어 양 도시가 상생할 수 있는 산업, 경제분야의 교류도 활발하게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광고등학교 박병상 교장은 “미래의 발전을 위한 동반자로서 한국과 일본의 젊은 세대들이 서로 교류하고 양국의 문화를 경험하며 상호 이해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며“양국의 중·고등학생들의 교류가 코로나 종식후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스도 시장은 “후지노미야시 시립학교인 세류 중·고등학교와 협의해 좋은 방안을 간구하고 코로나가 종식되면 상호방문형 교류가 지속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4-18 20:38:43
몽고) 세계 종교가 수천년동안 역사,문학,법학,철학,정치,경제 및 다른 많은 학문과는 또 다른차원의 형이상학적 신앙으로, 인간을 창조하신(시경:天生蒸民) 하느님과 하위신 형태의 神明을 모시고 조상에 제사하고, 공자님이전의 五帝나, 요순우탕문무같은 성인임금의 가르침을 받들며 존재해왔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윤진한 2021-04-18 20:37:49
@ 하느님의 초월적 존재를 부정하거나 성자이신 공자님을 매개자로 하여 보편화시킨 유교교육에서 벗어나, 인간을 창조하신 하느님(天)에 대항하는 Chimpanzee계열 부처 Monkey(인도 창조신 브라만에 항거, 브라만을 내리깔고 덤빔)類. 하느님보다 높다고 주장하다 원자탄 맞고 항복한 성씨없는 賤民.부처Monkey계열 일본 점쇠(일본천황)와 점쇠가 강점기에 한국에 만든 마당쇠 賤民.부처Monkey경성제대(해방이후 서울대로 이어짐)와 그 추종자들의 대중언론 도전은 심각하지만, 이미 패전국이 되어 법적 자격은 없으며 패전국 奴隸.賤民이자 침팬치계열 부처 Monkey類밖에 되지 않습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141

@

중요한것은 유교라는 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