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1
벽1
  • 등록일 2021.03.31 20:06
  • 게재일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진 영

옹벽 심벽

나무벽 돌벽 콘크리트벽

세상에 벽의 종족은 참 많지

그러나 그중에서도

가장 깊고 두꺼운 것은

사람인 거라

그래서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말도

생겨난 거라

그것도 모른 채 오늘도

수많은 벽들이 벽을 만나

더욱 깊고도 두꺼운 마음의 벽을

쌓고 있는 거라

벽이 벽을

만들고 있는 거라

TV다큐멘터리에서 삽날에 찍힌 뱀을 보고 쓴 이 시는 상처를 잊기 위해 떨어진 머리통을 버리고 훌훌히 떠나며 집착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다. 살다 보면 이런 망각과 회피가 새로운 자유로움과 반전을 가져다주는 때가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하는 작품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