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10년 뒤엔 ‘환동해 중심’
경북 동해안, 10년 뒤엔 ‘환동해 중심’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3.08 20:07
  • 게재일 2021.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강원 아우르는 2030 동해안권 종합발전계획 5년 만에 변경
지역 에너지·관광 등 9개 핵심사업… 오늘 포항서 전략화 공청회

오는 2030년을 목표로 하는 경북과 울산, 강원도를 아우르는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이 5년만에 변경된다. 경북도는 이를 계기로 미래 성장동력사업을 경북 동해안을 중심축으로 삼는다는 목표로 삼고 9일 오후 포항시청에서 공청회를 갖는다.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특별법에 근거한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은 경북·울산·강원 해안선에 연접한 15개 시·군·구가 대상이다. 동해안권 계획은 ‘지속가능한 환동해 블루 파워벨트’를 비전으로, 함께 잘사는 경제공동체 구현, 연대와 협력의 환동해권 형성을 2대 목표로 잡았다. 4대 추진전략은 △에너지산업의 성장동력화 △글로벌 신관광허브 구축 △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 육성 △환동해권 소통 연계 인프라 확충 등으로 104개 사업을 추진한다. 총 사업비는 24조6천792억원. 국비 48.6%, 민자 39.4%로 구성됐다. ‘에너지산업의 성장동력화’(10개 사업)에 8조4천96억4천만원, ‘글로벌 신관광허브 구축’(54개 사업)에 5조6천619억8천만원, ‘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 육성’(19개 사업) 2조3천501억7천만원, ‘환동해 소통 연계 인프라 구축’(21개 사업)에 8조2천511억5천만원이 편성됐다.

사업비 규모를 지역별로 보면 경북 33.2%, 강원 32.5%, 울산이 30%,공동 4.3%로 구성됐다. 이번 계획의 특징은 핵심사업 선정이다. 3개 시ㆍ도의 21개 사업이 핵심사업으로 선정됐고, 경북은 에너지 부문 2개, 관광 부문 5개, 산업 부문 2개로 총 9개가 선정됐다.

시군별로 보면, 포항시는 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 경북형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흥해 오도 주상절리 탐방로 조성 등이 주요 사업으로 제시됐다. 경주시는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클러스터, 보문관광단지 정비, 문무대왕 선부 해양레저공원 조성 등이다. 영덕군의 주요 사업은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고래불관광지 해양복합타운,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센터 조성이다.

울진군은 수소에너지 실증 및 생산단지, 해양디지털 i4.0 재난ㆍ안전 감축망 구축, 울진 해양치유센터 조성이다. 울릉군은 울릉공항 건설, 국립 독도아카이브센터 건립, 국립 울릉도ㆍ독도 생태연구센터 건립 등이다. 그리고 포항~영덕 고속도로(영일만항 횡단구간) 건설과 동해안 내셔널 트레일 조성 사업은 경북 동해안 시ㆍ군 연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경북도는 이를 통해 2030년 동해안은 환동해 주요 도시와의 교류협력 확대, RCEP 협력 거점, 북극해항로 핵심 경유지 부상 등 환동해 교역 중심지 부상 등을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기후위기, 해양, 포스트코로나시대에 대응한 융복합산업을 육성해 국토 발전의 거점으로 삼고, 삶의 질과 경제적 기회를 누리는 다중심 국토공간 조성을 목표로 잡았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