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대구·경북 통합으로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 필요”
이철우 지사 “대구·경북 통합으로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 필요”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3.03 20:19
  • 게재일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공직자 대상 특강
공직사회 개발시대 문화 여전
수평적·개방적 행정전환해야
이철우 경북 도지사가 3일 오후 경북도 동부청사에서 친환경 탄소 중립 시대에 발맞춘 지역발전 계획인 ‘동해안 그린 경제 대전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경북을 통합해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이 필요하다”고 3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포항 환동해본부에서 열린 도청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대구·경북은 한반도를 최초로 통일하고 화랑, 선비, 호국, 새마을 정신을 통해 나라를 지키고 부강하게 만든 역사적 중심지였지만 지난 30년간 세계화에 실패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해방 때 대구·경북 인구는 전국의 16%에 달했는데 이를 회복하려면 800만 명이 되어야 하고, 1988년의 경제적 비중을 회복하려면 지금보다 지역총생산을 70조 원 더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사는 “대구·경북을 통합하고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을 추진해야 수도권 집중과 청년유출의 흐름을 되돌릴 수 있다”면서 “대구·경북 인구는 북유럽 국가, 면적은 이스라엘, 총생산은 세계 50~60위권 국가와 비슷하므로 스스로를 과소평가하지 말고 잠재력을 펼칠 수 있는 대담한 구조개혁을 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첨단기술이 구현된 획기적인 공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를 연결해 접근성을 높이고 글로벌 경제권으로서 세계무대에 나서면서 청년들의 기회를 만들어야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 지사는 공직사회가 여전히 개발시대의 조직과 문화를 고수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수평적·개방적 행정으로 전환해 민간의 제안을 적극 수용하고 아이디어 산업의 탄생을 지원할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미국 앨라바마의 한 공무원이 경북에서 진출한 자동차 부품 기업에게 새로운 거래처를 소개해 주려고 6시간 거리를 세 번이나 동행한 사례를 소개하며 “공직자는 도민의 어려움을 풀어주는 서비스정신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민생이 큰 위기에 처한 시기에 공직자의 희생과 헌신이 국민에게 위안과 희망이 된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