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의회, 김택호 시의원 징계 의지 있나?
구미시의회, 김택호 시의원 징계 의지 있나?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3.01 20:14
  • 게재일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류 뒤 징계논의 한번도 안해
공무원노조도 뒷북행동 ‘비판’
구미시의회가 김택호 시의원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만 시켜놓고 시간만 끌면서 ‘진흙탕 의회’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구미시의회는 지난 2월 4일 제24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 김택호 시의원에 대해 ‘보류’ 결정을 내린 뒤, 현재까지 단 한번도 김택호 시의원 징계와 관련된 문제를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징계 의지가 아예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일각에서는 매번 동료 시의원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김택호 시의원의 성향 때문에 시의원들이 징계 논의를 회피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제명처분을 받았던 김 시의원이 항소심에서 일부 승소한 뒤 자신을 윤리특위에 회부한 동료 시의원들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하면서 이번 윤리특위 구성에 큰 난항을 겪기도 했었다. 윤리특위에 의회운영위, 기획행정위, 산업건설위 등 3개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부위원장 6명 모두가 참여한 것도 김 시의원과 마찰을 빚기 싫어하는 시의원들이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후문이다. 구미시의회가 김택호 시의원에 대한 징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구미시공무원노조에게도 불똥이 튀고 있다. 구미시공무원노조는 지난달 구미시의회 본회의 전날 김택호 시의원이 내로남불의 갑질을 일삼고 있다며 즉각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노조위원장이 이틀 동안 1인 시위를 벌였다. 그리고 ‘보류’ 결정을 내려진 다음날 하루 김 시의원 자진사퇴 현수막 1장을 구미시청 입구에 게시했지만, 노조의 이러한 행동이 너무 늦어도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다. 구미/김락현기자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