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묘목단지, 봄 맞아 ‘활기’
경산묘목단지, 봄 맞아 ‘활기’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1.03.01 19:48
  • 게재일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 묘목식재 시기 앞두고
사과·배·포도·복숭아 등
작년보다 높은 가격 거래

[경산] 전국 최대의 묘목 생산 특화단지로 알려진 경산묘목단지가 묘목 출하로 활기를 띠고 있다.

사과와 복숭아, 포도 등 각종 유실수와 장미, 관상수 등의 전국묘목 생산과 유통량의 70%를 차지하는 경산묘목단지는 봄철 묘목식재 시기를 앞두고 전년보다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경산묘목은 매년 2월 말부터 식목일이 지난 4월 초·중순까지 출하되며 올해 묘목시장은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 등 이상기후의 영향을 받아 전반적으로 지난해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사과와 배는 지난해 수확기 이후 현재까지도 계속 유지되는 높은 과일 값으로 묘목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 1주당 자근묘는 1만4천원~1만5천원, 이중묘는 1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일부 품종은 전년대비 40~60% 높은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

포도의 경우 일반품종 삽주묘는 1주당 3천원으로 작년보다 50% 이상 높고 샤인머스켓 삽주묘는 작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3천원, 접목묘는 꾸준한 수요로 1주당 1만1천원으로 여전히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복숭아도 털이 없는 천도계 신품종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나 1주당 5천원~6천원으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신비, 옐로드림, 경도, 스위트퀸 등 일부 품종은 8천~1만2천원으로 높지만, 선호도가 높아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다.

대추는 복조 및 왕대추가 1주당 7천원으로 전년 6천원보다 1천원 정도 높게 거래되고 호두도 1주당 실생묘는 5천원, 접목묘는 1만5천~2만원으로 전년보다 25 ~ 30% 높게 거래되고 있다. 수요보다 공급량이 부족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자두와 감, 밤, 앵두, 체리 등 과수 묘목은 전년도와 비슷한 가격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자세한 묘목 문의와 상담은 경산묘목영농조합(053, 856-0072)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심한식기자

심한식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