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의 딸’ 전유진
‘포항의 딸’ 전유진
  • 등록일 2021.02.23 20:25
  • 게재일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목요일 TV조선에서 방영되는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2’를 보기위해 자정 넘어서까지 TV 앞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나도 그 중의 한 사람이었다. 시청자 투표 연속 1위를 기록하며 대중적 인기를 모아가는 포항 동해중학교 2학년 전유진의 감성 넘치는 노래를 듣는 것은 큰 행복이었다. 그러다가 전유진이 준결승에서 탈락한 이후에는 우리 가족 모두 이 프로그램을 보지 않는다. 석연치 않은 전유진의 탈락에 대한 반감 때문이다. 혹시 이 정부 들어 확산되고 있는 지역주의가 ‘전유진 배제’의 원인이 아닌가 싶어 심사위원들의 프로필까지 분석해 보다가 와이프에게 핀잔을 듣기도 했다.

포항시가 최근 전유진을 홍보대사로 위촉한 것은 허탈감에 빠져있는 전유진 팬들에겐 반가운 소식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받아 세계적인 가수로 무럭무럭 클 수 있는 기회가 생겼기 때문이다. 전유진과 가족은 “탈락은 아쉽지만 어린 나이에 소중한 경험을 했고 이번 오디션을 통해 얻은 팬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훌륭한 트롯 가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현재 포항시는 다양한 사회·정치적인 요인들로 인해 ‘한국 근대화의 산실’이라는 자존심에 많은 상처를 입고 있다. 포항시민들이 앞으로 ‘전유진 대사’로 인해 과거의 활력적인 에너지를 찾길 기대한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3월 영남대생 이찬원이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발표 생방송에서 “대구·경북에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분들이 많은데 힘내시고 희망을 되찾으시길 바란다”며 짧게 인사말을 한 것이 대구·경북 지역민들에게 큰 위로가 된 적이 있었다. /심충택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