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서 꿈 펼칠 도시청년 대환영입니다”
“의성서 꿈 펼칠 도시청년 대환영입니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2.16 20:08
  • 게재일 2021.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청년 의성 살아보기 사업’
참가자 16일까지 최종 선발
경북도가 ‘도시청년 의성 살아보기 사업’ 참가자를 찾고 있다. <사진>

16일 도에 따르면 ‘의성 살아보기’는 이웃사촌 시범마을에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도시청년들이 지역주민과의 만남 및 농촌 체험을 통해 정착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울·경기·대구·부산 등 전국에서 28명의 청년들이 ‘의성 살아보기-청춘구 행복동’ 프로그램에 참여한바 있다. 서울대 출신부터 시드니에서 요리를 전공한 학생, 한국화 전공자까지 다양한 청년들이 모였다.

이들은 ‘의성 살아보기’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절반이 넘는 15명이 정착해 자신의 꿈을 펼치고 있다.

‘청춘구 행복동’ 운영진에 직접 참여하거나, 관내 기관단체에 취업도 했다.

특히 직접 창업에 도전하는 젊은이들도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프로젝트 담다’와 ‘안사우정국’이다.

‘프로젝트 담다’팀은 한국화 전공 경험을 살려 안계평야 풍경을 담은 친환경 수제 비누를 제작하고 있다. ‘안사우정국’팀은 비어있는 안사우체국을 리모델링한 퓨전레스토랑 개업 준비에 한창이다. 단순한 식사제공 뿐 아니라 농산물 재배와 가공 그리고 요리까지 직접 체험하는 레스토랑을 만들고 있다.

경북도와 의성군은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도 함께할 도시청년 모집에 나선 것이다. 모집기간은 21일까지며, 청춘구 행복동 홈페이지(hangbokdong.com) 내 ‘입주 신청’을 하면 된다. 서류 및 화상 면접을 거쳐 최종 15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선발된 청년들은 3월 중순부터 12주 동안 의성군 안계면에서 활동하게 된다.

경북도 이원경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의성 살아보기는 도시생활에 지친 청년들이 잠시 기댈 수 있는 쉼표 같은 프로그램”이라면서 “많은 청년들이 참여해 농촌의 새로운 일꾼으로 정착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것을 바란다”고 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