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활용 저소득 위기가구 찾는다
빅데이터 활용 저소득 위기가구 찾는다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1.01.17 20:22
  • 게재일 2021.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단전·단수 등 정보 수집
복지사각지대 선제 발굴·해소
포항시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생계곤란을 겪고 있는 사회 취약계층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오는 3월 5일까지 2개월간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을 운영한다.

단전이나 단수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위기징후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관리 중인 통신비 체납정보를 활용해 최근 3개월 연속으로 통신 요금을 연체한 대상자 정보를 연계하는 방법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 기획발굴의 일환으로 휴·폐업자, 실직 일용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소득·재산조사 및 현장조사를 실시해 경제적·정신적 어려움이나 사회적 위기상황에 직면한 위기가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속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실직, 휴·폐업 등 위기가구가 발생하고 있어 적극적인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이 절실하다. 생계가 곤란해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지원을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발굴해 보호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기수급자에 대해서도 긴급조사를 실시해 추가 사회보장 급여지원의 가능성을 검토하는 등 모니터링 강화에 힘쓰며, 생활고로 인한 자살, 고독사 등을 예방해 빈틈없는 사회안전망 강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