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 지원 정책 확대...청년 인구 순유출 심화 대책
경북도, 청년 지원 정책 확대...청년 인구 순유출 심화 대책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21.01.14 11:13
  • 게재일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청년 1만 9천여명 순유출
취업 장려와 근속을 위한 수당 지급 확대
청년정책추진단(TF) 신설 등 대책 추진

경북도는 지난해에만 1만 9천여 명의 청년 인구가 순유출됨에 따라 취업 장려와 근속을 위한 수당 지급 등 청년 지원 정책을 확대한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청년 분야 국비 확보와 체계적인 시책 수립·시행을 위해 청년정책추진단(TF)을 새롭게 구성해 운영한다. 청년 정책관실이 총괄하고 일자리, 주거·교육, 복지·문화, 참여·권리 분야로 나눠 해당 사업부서가 참여한다.   

취업을 장려하고 오래 근무하도록 하는 청년애(愛)꿈 수당을 신규로 지급한다. 면접 수당(1회당 5만 원·최대 6회)과 취업 성공 수당(1회 50만 원), 근속 장려 수당(1년간 월 10만 원)을 준다. 언택트 산업 분야 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도 마련해 중소기업이 청년을 신규채용하면 1인당 월 200원씩 10개월간 지원해 준다.

정부가 올해 추진하는 청년정책 270개 과제(22조여 원)에 대응해 국가 지원 사업을 최대한 끌어온다는 전략이다.

이와 별도로 중소기업 정규직 프로젝트와 청년 근로자 행복카드로 기업과 청년에게 일정 금액을 지원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공모에서 363억 원을 확보해 4천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2019년부터 서울시와 협력해 추진 중인 도시 청년 지역 상생 고용사업도 확대한다. 사업에 실패한 청년이 재기할 수 있도록 재 창업 교육, 사업화 자금, 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청년발전소를 설치해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청년 눈높이에 맞는 혁신적인 정책들을 끊임없이 개발하고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 이시라 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