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민의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청송군민의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 김종철 기자
  • 등록일 2020.12.27 20:37
  • 게재일 2020.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동부구치소 획진자 중 무증상·경증환자 400여명 경북북부제2교도소 이송,
경북북부제2교도소 생활치료센터 지정 관련 2차례 걸쳐 주민의견 수렴

청송군은 지난 26경북북부제2교도소가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관계당국에 주민 의견의 적극 수렴과 철저한 방역 및 군민 안전대책을 요구했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청송군 진보면에 소재한 경북북부제2교도소가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 생활치료센터로 지정, 이송될 확진자는 400명 안팎의 무증상 및 경증환자로 알려졌다.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 400여명이 경북북부제2교도소로 이송됨에 따라 청송군은 지난 26.27일 두차례에 걸쳐 진보면사무소에서 군의회, 사회단체들과 함께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 400여명이 경북북부제2교도소로 이송됨에 따라 청송군은 지난 26.27일 두차례에 걸쳐 진보면사무소에서 군의회, 사회단체들과 함께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이에 따라 청송군은 지난 26일 오전 11시 진보면사무소에서 주민들을 상대로 긴급 간담회(1)를 열고 대처 방안을 논의했고, 27오전 11시 30분에도 같은 장소에서 청송군의회 의원, 교정기관 관계자와 지역 사회단체장을 비롯한 청년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차 회의를 열었다.

두 번에 걸친 회의에서는 타 교도소 확진자를 제외한 서울동부구치소의 무증상경증 확진자만 수용 치료토록 하고 확진자 관리를 위해 근무하는 교정공무원 자가격리 시에는 자택이 아닌 교도소 관사나 임업인종합연수원을 활용, 지역민과 함께 상생하는 교정기관이 되고 경북북부2교도소 교정직 공무원에 대한 별도 인센티브 제공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이는 국가적인 재난위기상황에 함께 대처하고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참석자 전원이 경북북부제2교도소를 생활치료센터로 전환하는 것을 수용한 셈이다.

이에 청송군은 이번 회의에서 제시된 의견들이 반영되도록 관계당국에 강력히 요구하고 긴밀한 협조체제를 요청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소노벨 청송(. 대명리조트)에서 지역 감염사례 없이 생활치료센터를 무사히 운영한 경험을 살리고 이번 경북북부제2교도소에서도 특별 방역대책을 철저히 펼치는 등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방침이다.

특히 청송군은 경북북부제2교도소의 명칭을 일부 언론이나 외부에서 청송교도소로 자주 표현하고 있어 공식 명칭인 경북북부제2교도소로 사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북북부제2교도소가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됨에 따라 이곳 수감자들은 지난 26일~27일 타 지역 교도소로 이감 됐고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들은 28일부터 점차 이곳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무엇보다 의료진과 근무자, 군민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군에서도 지역 전파 차단을 위해 철저한 방역대책을 펼칠 계획인 만큼, 우리 모두가 한마음으로 코로나19를 이겨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kjc2476@kbmaeil.com

김종철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