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클럽맨’ 김광석, FA로 포항 떠나나
‘원클럽맨’ 김광석, FA로 포항 떠나나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12.20 20:07
  • 게재일 2020.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단·선수 모두 이적에 의견 모아
2002년 입단 통산 400경기 활약
‘원클럽맨’인 김광석이 포항스틸러스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포항스틸러스에서는 2021년도 FA(자유계약) 명단에 김광석을 포함해 7명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6일 2021년도 FA자격 취득 선수 194명의 명단을 공시했다. FA 명단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공시일부터 올해 말까지 원 소속구단과 우선교섭기간을 가진다. 이 기간 내에 재계약이 이뤄지지 않으면 원 소속구단을 포함한 K리그 전 구단과 입단 교섭을 할 수 있다. 포항스틸러스에서는 김광석과 남준재, 민경현, 이도현, 우민걸, 박재훈, 박성우 등 7명의 선수가 FA선수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가장 큰 관심사는 김광석의 거취다. 안타깝게도 김광석은 내년부터 타 구단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구단과 선수 모두 이적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 2002년 입단해 줄곧 포항과 함께 동거동락하며 통산 400경기 출전이라는 기록까지 세운 김광석은 자·타의로 팀을 떠나 새 구단에 둥지를 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득점 후 활을 쏘는 세레모니를 선보여 ‘레골라스’라는 별칭을 얻은 남준재는 올해 7월 포항에 합류한 이후 단 한번도 세레모니를 보여주지 못했다. 남준재는 이번 시즌 7경기에 모두 교체로 출전했지만, 눈에 띄는 모습이나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이 많다. 나이가 있는 만큼, 일류첸코나 송민규 등 다른 공격수들과의 치열한 주전 경쟁보다는 어느정도 선발이 보장되는 팀으로 떠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마찬가지로 이번에 FA로 풀린 민경현·이도현은 2019년도 자유선발로 포항에 뽑인 이후 2년 동안 스틸야드의 잔디를 한 번도 밟지 못했다. 이들에게는 보상금 제도가 적용된다. 지난 2005년부터 K리그에 입단한 선수들 중에서 만 33세 미만, 원소속팀과의 계약이 종료되는 연도를 포함해 2시즌 연속으로 등록된 선수에게 적용되는 제도다. 보상금의 규모는 계약이 종료되는 연도의 기본급 연액의 100%이며, 최대 3억원으로 제한된다.

올해 1월 FA로 포항에 둥지를 튼 우민걸과 박재훈은 1년 만에 다시 FA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18시즌 자유선발로 송민규와 함께 팀에 들어온 박성우도 자유계약 선수가 됐다.

현재까지 포항은 오범석과 1년 재계약, 신인선수 11명과 계약을 맺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