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POBATT 2020 ‘포항 국제컨퍼런스’ 개막
포항시, POBATT 2020 ‘포항 국제컨퍼런스’ 개막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12.03 20:20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OBATT 2020 ‘배터리선도도시 포항국제 컨퍼런스’가 3일 성대한 막을 올렸다. <사진>

이날부터 이틀간 포스코 국제관에서 열리는 컨퍼런스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참여 인원이 50명으로 제한된 가운데, 환경부·중소벤처기업부·경상북도의 후원과 SNE리서치·경북TP 주관으로 개최됐다.

이날 영상을 통해 축사를 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기후위기 시대에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지난 7월부터 그린뉴딜을 본격 추진하고 있는 지금, 그 핵심산업인 전기차 배터리와 재활용 기술발전의 미래를 논의하는 컨퍼런스가 열리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배터리 전후방산업을 집중 지원하기 위해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경북 포항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미래 전략산업의 전진기지이자 지역 혁신성장의 요람으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1일차에는 정근창 LG에너지 솔루션 부사장의 ‘이차전지 산업 메카트렌드 및 대응 전략’ 주제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임동준 한국유미코아 회장의 ‘Battery Recycling 기술과 미래’, Arnold Lamm E-Technologies 대표의 ‘유럽의 전기차 시장과 배터리 연구 현황’ 주제 발표 등 9개 세션의 발표가 이어졌으며, 패널 토의에서는 배터리 산업의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2일차에는 에코프로GEM, 에코프로BM 현장 탐방으로 진행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활성화를 통해 포항이 세계적인 배터리 메카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