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돌리네 습지, 람사르 습지 지정 추진
문경 돌리네 습지, 람사르 습지 지정 추진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20.12.03 19:56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습지 연구자 초청
市, 내년에 국제학술발표 개최
훼손지점 2단계 복원사업 진행
탐방로 조성·산사태 우려지 보수
2천283㎡ 규모 탐방지원센터 건립
문경 돌리네 습지.

[문경] 문경시가 굴봉산 돌리네 습지의 람사르 습지 지정을 추진하고 나섰다.

3일 시에 따르면 내년 8월25일부터 사흘간 국내외 습지 연구자들을 초청한 국제학술발표회를 개최한다.

문경 돌리네습지 훼손지에 대한 2단계 복원사업도 진행한다.

총사업비 31억원을 들여 탐방로를 조성하고, 산사태 우려지역을 복원한다.

59억원을 들여 연건축면적 2천283㎡ 규모의 탐방지원센터도 건립한다.

문경 돌리네습지는 돌리네 지형에 습지가 형성된 것으로 세계적으로도 희소성이 높고 지형·지질학적 학술 가치가 매우 우수하다.

환경부는 2017년 6월 49만여㎡ 규모인 이 습지를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이후 국비 등을 투입해 습지 전체 면적의 96%에 달하는 사유지 매수작업을 진행 중이다.

수변구역 내 농업용수로 정비, 데크로 및 전망대 설치 작업은 마무리됐다.

돌리네(Doline)는 석회함이 빗물이나 지하수에 용해 침식돼 지표면에 형성된 접시 모양으로 움푹 팬 웅덩이다.

석회암은 빗물이나 지하수에 녹아 내린다. 이 때문에 대부분의 석회암 지형은 물을 담지 못하고 움푹 파이거나 동굴 형태를 띤다.

그러나 굴봉산 습지는 물이 잘 투과하지 못하는 점토 성분의 석회암 풍화토가 쌓이면서 논농사가 가능할 정도의 물이 웅덩이에 항상 차 있다.

세계적으로 석회암 지형 중 규모가 큰 우발레(Uvale)나 폴리에(Polj<00E9>)에 습지가 형성된 것은 북미나 동유럽 등지에서 일부 확인됐지만 규모가 작은 돌리네에 습지가 형성된 것은 찾아보기 어렵다.

우발레란 2개 이상의 돌리네가 침식작용으로 합쳐져 만들어진 커다란 웅덩이, 폴리에는 다수의 폴리에 또는 우발레가 합쳐져 만들어진 분지이다.

문경 굴봉산 습지는 수직 절리가 발달하고 배수구가 분포해 습지 형성이 어려운 곳에 만들어졌다.

인근 하천보다 120m 높은 해발고도 270~290m 지점의 굴봉산 산정부에 위치한다.

습지 규모는 갈수기 때 직경 50여m, 집중호우 시에는 250m까지 확장된다.

이 때 최대수심은 2.9m로 약 두 달간 지속된다.

고인 물은 측면 싱크홀(배수구)과 동굴을 통해 능선 너머에 있는 용천(유출구)으로 빠져 나간다.

이곳 습지에는 수달, 담비, 붉은배새매, 새매, 구렁이 등 6종의 멸종위기 동물과 쥐방울덩굴, 낙지다리, 들통발 등의 희귀식물을 포함해 총 731종의 동·식물이 서식한다.

시 관계자는 “문경 돌리네습지를 세계적인 생태관광의 메카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사업이 마무리되면 학생들의 생태학습장으로 활용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람사르 습지란 생물 지리학적 특징이 있거나 희귀 동식물의 서식지로서 보호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돼 ‘람사르 협약’에 의해 지정된 습지다. 람사르는 이란의 한 도시로 이곳에서 습지를 보호하기 위한 람사르 협약이 체결됐다. /강남진기자 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