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수능
코로나 수능
  • 등록일 2020.12.03 18:37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의호 포스텍 명예교수·산업경영공학
서의호
포스텍 명예교수·산업경영공학

입시의 추억은 추위와의 싸움이다.

50여 년 전 어느 추운 겨울날 새벽에 일어나 아버지와 함께 택시를 타고 고교 입시장으로 가던 기억이 생생하다. 또 대학입시 보던 날은 단체로 버스를 타고 갔지만 버스에서 내리기가 힘들 정도로 추운 겨울이었다. 대학 1년 선배들이 격려차 버스에 올랐지만 추위에 떠는 모습이었다.

입시는 왜 꼭 추운 날 치루어지는 걸까? 그건 봄 학기제와 관계가 있다. 좀 더 따뜻한 날 치를 수 없을까? 그래서 9월 학기제가 이런 저런 이유로 더 좋게 느껴진다. 한국 등 아주 소수 국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국가가 가을학기제를 채택하고 있다고 한다.

더구나 금년엔 처음으로 1년간 기세가 꺽일 줄 모르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격 속에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루어졌다. 수능 지원자는 50만 명이 안되어 역대 최소 숫자라고 한다. 이중 거의 1/3 이 재수생이라고 하니 그것도 걱정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자도 응시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하기에 실제 시험실 장소는 전년의 1.5배로 늘었다고 한다.

수험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미리 배정된 시험장으로 가 발열 체크를 받고 일반 시험실로 입실했고 37.5℃ 이상의 열이 있거나 기침 등 의심 증상을 보이는 수험생은 2차 체크에서도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경우 별도 시험실에서 시험을 보았다고 한다.

정부는 수능 출제 방향 브리핑에서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 측정을 위해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문제를 냈다”며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으로 출제함으로써 고교 교육의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밝혔지만 올해도 어김없이 작년과는 다른 입시제도가 발표되었다.

정부는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내년 4월까지 수능위주전형 40% 확대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지난 해 교육부가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부터 서울 주요대학 16곳의 수능 위주 정시 선발 비중을 40%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내용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한때 수시를 늘리라고 난리를 치다가 몇 년 전부터는 정시를 늘리라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한국에는 농담 같은 진실이 있다.

“한국에서 길을 걸어가는 사람 중 아무나 두 사람을 골라서 “대학을 들어갈 때 어떤 시험을 치르고 어떤 과정을 겪었나?”라고 물으면 똑같은 과정을 겪어 대학을 들어간 두 사람은 한국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반대로 미국에서 똑같은 질문을 한다면 아마도 질문하는 사람을 이상하다고 쳐다볼 지 모른다. 그들은 입시정책이 거의 바뀌지 않으며 대부분 대학 자율에 맡기고 있기 때문이다.

입시제도나 대학 선발 방식은 자주 바꿔야 할 제도가 아니다. 이리저리 매년 뜯어고쳐봐야 끊임없이 고쳐야 할 뿐이다. 올해는 코로나로 괴로운 수험생, 학부모들에게 편한 마음을 주도록 하자. 그냥 편하게 해주자. 그게 정부가 해야 할 일이다. 이미 늦은 일이긴 해도 내년을 위해서라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