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벌레
배추벌레
  • 등록일 2020.12.01 20:00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 종 택

배추잎 뒤에 붙어

숨어사는 세상

불안하고 답답하고 지루하여라

온몸으로

온종일 꿈틀거려도

나의 삶, 배추잎 한 장에 불과하였네

말없이 눈물 없이 일요일도 없이

날 수 없는 날개 사무치게 간직한

배추잎 한 장으로 세계를 덮었네

내가 짠 실로 내 몸을 묶어

움츠릴 대로 움츠려서 갇힐 때까지

죽었다고 남들이 말할 때까지

눈부신 흰 날개에

하늘을 싣고

배추밭을 넘어서 날을 때까지

배추벌레는 배추 잎 한 장에 갇혀 있는 한정되고 제한적인 생의 조건을 안고 살아가지만 언젠가 날개를 달고 하늘로 날아오를 거라는 꿈을 버리지 않는다고 말하는 시인은 바로 자신의 삶의 모습, 더 나아가 우리의 삶의 모습과 닮았다는 시정신으로 시를 끌어가고 있다. 배추벌레처럼 여러 한계에 묶여 살아가는 것이 인간이다. 비록 현실은 제한되고 묶여 있지만, 초월과 극복을 꿈꾸며, 정신의 자유를 추구하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