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평화 전망대’ 호국 평화 불 밝힌다
‘칠곡평화 전망대’ 호국 평화 불 밝힌다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11.30 19:42
  • 게재일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고산 정상에 낙동강 전투 상징
‘촛대’ ‘촛불’ 모양의 전망대 준공
새로운 랜드마크·관광명소 기대

[칠곡] 칠곡군 자고산 정상에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는 ‘칠곡평화 전망대’<사진>가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관광 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아곡리와 석적읍 중지리에 위치한 자고산은 6·25전쟁 당시 북한군의 포로가 된 미군장병 41명이 집단으로 학살당한 지역으로, 칠곡군은 이들 장병의 희생과 전몰장병을 추모하기 위해 칠곡U자형 관광벨트 사업의 일환으로 16억 원을 들여 칠곡평화 전망대를 건립하기로 하고, 지난해 5월 공사를 시작했다.

당초 12월 준공식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식은 하지 않고, 연말 제야행사와 연계해 점등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전망대는 지상 3층 12.1m의 높이의 ‘촛대’모양에 55일간의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상징하는 5.5m ‘촛불’모형으로 만들어졌다. 투명 곡면유리와 투명 엘리베이터를 통해 낙동강 일대가 한눈에 들어오며 부지에 조성된 무궁화·사계장미 수벽과 태극문양의 블록포장은 ‘한·미 우정’과 ‘호국평화’를 상징한다. 또 전망대 2층 유리에 부착된 태극기와 6·25참전국의 국기는 참전용사와 순국선열의 희생정신을 나타낸다.

백선기 군수는 “칠곡평화 전망대는 U자형 관광벨트의 다른 관광 인프라와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임기 내 칠곡U자형 관광벨트 사업을 마무리해 칠곡군을 체험형 관광도시로 특화시켜 주민소득 증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칠곡군은 2012년부터 ‘호국의 다리’를 중심으로 자연과 생태, 호국과 평화, 역사와 문화, 예술 관람과 체험을 집약한 3㎢ 규모의 복합 관광단지인 ‘칠곡U자형 관광벨트’를 조성하고 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