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성영화로 추억하는 70년 전 포항의 겨울밤
무성영화로 추억하는 70년 전 포항의 겨울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1.24 20:05
  • 게재일 2020.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문화재단, 시민주도 문화사업
‘꿈틀로 문화로 잇다-무성영화 상영’
정석화 변사와 함께 떠나는
아카데미 극장·육거리 분수 등
감동 가득한 그때 그시절 여행
지난 21일 포항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에서 열린 ‘꿈틀로 문화로 잇다-무성영화 상영’행사를 공동 개최한 트리플A를 만드는 사람들과 (주)문화밥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했다. /(주)문화밥 제공

“아~ 포항의 70년 흘러간 과거를 묻지 마시오.”

흘러간 옛노래를 부르는 변사의 구성진 목소리가 포항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의 주말 저녁을 울리던 지난 21일 저녁.

아카데미 극장, 시공관, 포항극장, 육거리 분수가 품어져 나오던 그때 그시절 흑백 사진 속 추억을 되돌이며 무성영화가 시작됐다.

포항의 추억과 기억이 깃든 여천동. 지금은 중앙로 꿈틀로.

이곳에서 시민이 주체가 된 시민주도 문화 사업이 성황리에 열려 눈길을 끌었다.

(재)포항문화재단이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2020 권역별 시민주도 문화사업인 ‘꿈틀로 문화로 잇다’를 시민커뮤니티 트리플A를 만드는 사람들(이하 트리플A)과 문화예술단체 (주)문화밥(이하 문화밥)이 함께 ‘꿈틀로 문화로 잇다-무성영화 상영’행사를 만들었다.

추운 겨울밤이었지만 참여한 동네 사람들과 포항시민들에게 흑백 추억을 간직하게 하고, 포항의 70년 흑백 사진으로 ‘누어아 사진전’을 감상하고, ‘누어아 사진관’으로 흑백 인생사진을 찍으며 또 다른 추억을 만들어 줬다.

누어아란 ‘누구든 작가, 어쩌다 작가, 아무따나 작가를 꿈꾸는 꿈틀로’가 되기를 바라는 트리플A의 송영화 회장의 함께하는 꿈틀로의 마음을 담은 이미지라고 한다.

1950년 6·25를 배경으로 한 전쟁의 포화 속에서 포항 시가지가 흔적도 없이 폐허가 된 사진을 중심으로 시작되는 새마을운동, 포항제철 준공식, 포항역 이동식 영화관 등 포항의 70년 시간 속 희노애락의 여행을 정석화 변사와 함께 떠나는 포항 70년의 이야기는 감동 그 자체였다.

 

지난 21일 포항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에서 열린 ‘꿈틀로 문화로 잇다-무성영화 상영’행사 모습.  /(주)문화밥 제공
지난 21일 포항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에서 열린 ‘꿈틀로 문화로 잇다-무성영화 상영’행사 모습. /(주)문화밥 제공

트리플A의 송영화 회장은 “추운 날씨에도 트리플A와 함께하는 주민들이 계신 덕분에 성황리에 행사를 치를 수 있었다. 정석화 고문님이 변사의 변신으로 예술적인 끼를 보여주셨고, 정길화 사무총장님의 중앙동과 함께한 인생이야기를 들으며 삶이 예술임을 발견하게 되었다. 누어아의 의미처럼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는 꿈틀로의 현재와 미래를 기대해본다”라고 전했다.

꿈틀로에서 시간적 여행과 공간적 재생을 통해 과거와 현대 세대가 함께 추억하는 영화제를 만들고자 하는 첫 스타트로 시작된 무성영화가 어쩌면 지역 예술인들과 시민들이 가진 중요한 자원이었다. 이는 시간과 공간적인 역사성을 현대 세대에게 연결해 모두가 추억하는 문화 거리를 가고자 하는 주민들의 바람이었으며 ‘포항의 과거를, 포항을, 꿈틀로의 미래를 주민들이 이어가고 가슴으로 닿고, 더불어 꿈틀로의 미래’를 보고자 하는 간절한 염원이었다.

이 사업의 주관을 맡은 문화밥 서종숙 대표는 “꿈틀로에서 주민이 주도가 되어 문화를 만들고, 그 속에서 작가와 함께 하는 기억과 재생을 통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간다면 함께 즐기는 문화의 중심 꿈틀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의 기대감을 가진다. 특히 이번 행사에 협찬을 해준 상가들 덕분에 더욱 더 함께하는 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었다며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다음 프로젝트로 이어지는 꿈틀로 주민들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