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코로나 치료제·백신, 적정 가격 공평 보급 전력”
G20 “코로나 치료제·백신, 적정 가격 공평 보급 전력”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11.23 20:15
  • 게재일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간 인력 이동 원활화”
문 대통령 제안 등
38개항 정상선언문 채택

‘2020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화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20개국 정상들이 국가 간 인력 이동 등 38개 항목을 담은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특히, 정상들은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뜻을 모았다.

정상선언문은 23일 오전 발표됐다. G20 정상들은 “21세기 인류 권능 강화·환경 보호·신 영역의 개척을 통해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들을 실현하는 데 있어, 국제적으로 조율된 행동과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확신을 갖고 단합한다”고 밝혔다. 특히, 채택된 정상선언문에는 문 대통령이 제안한 ‘국가 간 인력의 이동을 원활화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란 문구가 담겼다.

아울러 G20 정상들은 선언문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을 전무후무한 충격이라고 규정하고, 취약한 계층의 지원 및 경제 회복 등이 시급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진단 기기, 치료제 및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광범위한 접종에 따른 면역이 전 세계적인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또 “사회 전반에 코로나19의 영향이 나타나는 모든 개발도상국과 최빈국을 지원할 것”이라며 “각국 국민의 생명과 일자리, 소득을 보호하고 세계 경제 회복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융 시스템의 회복력을 높이는 데 필요한 가용한 정책 수단을 계속해서 활용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 G20은 저소득국의 채무 상환을 유예해주는 채무 원리금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DSSI)를 내년 6월까지 이어간다는 기존의 약속을 재확인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대응 외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구체적 노력도 선언문에 담았다. 정상들은 “환경 훼손을 예방하고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것이 현재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 점에 의견을 모으는 동시에 지구를 보호하고 보다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미래를 만들겠다”고 했다.

앞서 정상들은 이번 세션에서 팬데믹으로 확인된 취약성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지구를 보호하면서 모든 사람들에게 보다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한 여건을 만드는 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이들은 △빈곤 및 불평등 해소 △환경보호 및 기후변화 △청정에너지에 대한 접근 △반부패 △여성 및 청소년 권능 강화(양질의 교육 제공, 디지털 격차 해소, 포용적인 공동체 구성 지원 방안 등) △식량안보 및 수자원 관리 등과 같은 주제들을 언급했다.

한편, G20 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란 주제로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열렸다. 이번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참여했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