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출신 모델 안젤리나 다닐로바, 안동 소개 영상 제작
러시아 출신 모델 안젤리나 다닐로바, 안동 소개 영상 제작
  • 손병현 기자
  • 등록일 2020.11.23 18:57
  • 게재일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 러시아 출신 모델로 국내 방송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안젤리나 다닐로바(Angelina Danilova)가 최근 안동을 방문해 전 세계에 홍보하는 영상을 제작했다.

23일 안동시에 따르면 안젤리나는 최근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회마을과 도산서원과 안동 핫플레이스 월영교를 방문해 먹거리도 체험하며 아름다운 가을 풍광에 더해 남심(男心)을 저격하는 그녀만의 사랑스러움을 총 5편의 영상으로 담았다.

이번 여행 영상에서 한복을 입은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놀랄만큼 능통한 한국어로 대화하는 모습, 영어 나레이션으로 전 세계에 안동을 알리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우선 안젤리나는 해동주자라 일컬어지는 한국 최고의 유학자 퇴계 이황이 유생들을 교육하며 학문을 쌓던 도산서원에 방문해 서적을 오래 보존하고 제자들이 학문 증진에 전념하도록 설계한 건축구조를 감상하며 예부터 학문을 사랑했던 한국인의 정서를 느꼈다. 특히 농운정사 ‘관란현’이 흘러가는 물결을 바라보는 곳이라는 설명을 듣고는 아름다운 표현이 담겼다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대한외국인’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는데 쫄깃한 당면, 부드럽고 매콤한 육질의 안동찜닭을 맛보고는 공깃밥을 소스에 비벼 먹는 꿀 팁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한국에서 가장 긴 목책교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야간관광지에 선정된 월영교로 다리에 깃든 원이엄마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듣고는 모든 사람의 따뜻한 사랑을 기원하며 현실 엘프(천사)라 불리는 외모만큼이나 멋진 내면의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마지막 여행지로 한국전통문화가 고스란히 보존돼 외국인에게 큰 인기를 끄는 하회마을에 방문했다. 또 하회마을 내 1862년 경상도 도사를 지낸 류도성이 지은 북촌댁(화경당)에서 아름다운 전통한옥 경치를 감상하고 한국 고유의 주거양식인 온돌도 체험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백신을 생산하는 기업 도시이자 바이러스 프리 언택트 관광지가 밀집해 있는 안동시가 많은 사랑을 받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한국관광공사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여행 영상은 안동 공식 유튜브채널인 ‘마카다안동’과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 32곳의 SNS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