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고두고 추억할 인생사진 찍어볼까
두고두고 추억할 인생사진 찍어볼까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0.28 20:09
  • 게재일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동네 스틸아트 (4) 포항 철길숲
아이들 좋아할 동화 속 주인공
공원 곳곳 자리해 발길 이끌어
이용덕 작가와 포스코의 공동 작품 ‘만남’.
이용덕 작가와 포스코의 공동 작품 ‘만남’.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도시를 만들고자 도심을 관통하던 폐철로를 숲으로 조성한 포항 그린웨이 철길숲에서는 아이들에게 친근한 이야기 속 주인공들을 만나볼 수 있다.

그린웨이의 가장 인기 있는 작품 중 하나인 이이남 작가의 ‘코가 길어진 피노키오’는 현대인의 심리를 거짓말이라는 키워드로 성찰한 작품이다. 거짓말쟁이의 대명사로 알려진 ‘코가 길어진 피노키오’를 통해 인간의 성장통을 은유하고 있다. ‘코가 길어진 피노키오’는 동화 속 주인공의 실제 모습을 통해 아이들에게 재미와 상상력을 불어넣어 준다.

김정연 작가의 ‘어린왕자가 있는 풍경’ 역시 아이들의 사랑받는 이야기 속 주인공을 표상한 작품이다. 왕관을 쓴 어린왕자가 있는 풍경은 시민들에게 치유의 계기를 제공한다. 특히, 작품과 함께 사진을 찍어야 작품이 완성이 되는 관객 참여형 작품이니 아이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어보자.

 

이이남作 ‘코가 길어진 피노키오’.
이이남作 ‘코가 길어진 피노키오’.

키가 큰 작품과 함께 걸으면서 산책하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다. 박발륜 작가의 ‘두두프로젝트-내일로’는 내일을 향해 적극적인 한 걸음을 내딛는 도시민의 자화상을 담았다. 팔과 다리의 운동감은 부지런하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도시민을 떠오르게 한다.

포항 철길숲에서는 철강기업체의 기술력과 미술작가의 예술성을 더한 대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만남 2017’은 포스코와 이용덕 작가의 협업작품으로 스틸아트만의 기술력, 전문성, 예술성을 모두 담아낸 대표적인 작품이다. 작가가 디자인하고 기업체에서 재료 지원 및 작품 제작을 하는 방식으로 완성한 이 작품은 반복되는 철판의 집적이 수많은 만남의 사건들을 비유한다. 철판 500장을 쌓아올려 만든 내부 터널 한쪽에 사람 얼굴이 나타나고, 반대쪽에 인체 실루엣이 형성돼 그 사이로 왕래할 수 있어 작품과 관람객의 상호작용이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작품이다.

 

김정연作 ‘어린 왕자가 있는 풍경’.
김정연作 ‘어린 왕자가 있는 풍경’.

그린웨이 철길숲에 높이 쏟아 오른 ‘오벨리스크’는 철강기업 신화테크의 기술력과 예술적 도전을 엿볼 수 있는 14m 규모의 작품이다. 철강기업체가 함께 머리를 맞대어 모색하자는 의미로 철을 레이저로 절단해 조합했고, 철기업체의 명과 로고, 포항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바다, 해, 달, 빛 등을 상징적 문양으로 새겨 넣었다.

또한, ‘기념비적 구조물’은 철강기업 동국제강의 기술력과 독특한 미학적 구조를 바탕으로 제작된 작품이다. H-BEAM의 구조적 미를 극대화하고, 철이 가지고 있는 단순한 직선들의 조합으로 완성돼 작품의 외관을 자세히 관찰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끝>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