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성리학역사관’ 문 열어
구미 ‘성리학역사관’ 문 열어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10.25 19:56
  • 게재일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구미시가 10년간 추진해온 성리학역사관 문을 열었다.

성리학은 조선 시대 통치이념이고, 구미 출신인 야은 길재 선생이 성리학을 체계화했다.

25일 시에 따르면 2010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기반조성사업으로 총사업비 251억원을 들여 성리학역사관 건립사업을 추진해왔다.

구미 금오저수지 옆에 위치한 성리학역사관은 부지 8만4천285㎡, 건축 연면적 2천701㎡이다. 전시관 3개 동, 체험관 3개 동, 강당, 문화카페 동이 있고, 2016년 문을 연 인근 야은역사체험관은 부속시설로 운영한다.

성리학역사관 핵심인 전시관 3개 동은 구미역사관, 성리학전시관, 기획전시관이다.

구미역사관은 구미연표, 고지도 속 구미, 문화유산 등을, 성리학전시관은 야은 길재를 포함한 구미 출신 성리학자와 성리학 관련 자료를 전시한다. 기획전시관은 연 2∼3차례 주제를 정해 기획전시회를 열 계획이다.

성리학역사관은 선비대학, 일반인 강좌, 어린이·가족 프로그램 등 체험·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옥 문화카페는 역사관 방문객이 다과를 즐기며 쉬어갈 수 있는 곳이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