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시작 울릉군 독도 경북도가 지킨다
한반도 시작 울릉군 독도 경북도가 지킨다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10.25 15:06
  • 게재일 2020.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시작 울릉군 독도는 경상북도가 지킨다’ 경상북도 동부청사 정문 등에서 직원 50여 명이 독도사랑 티셔츠를 입고 ‘대한민국 땅 독도’ 구호를 외치며 ‘독도의 달’ 의미를 되새기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날 퍼포먼스는 울릉군 독도의 관할권을 명확히 규정한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반포(1900년 10월 25일) 120주년을 맞아 독도 영토주권을 재천명하는 의미를 담아 한마음으로 울릉군 독도 수호 의지를 다지고자 마련됐다.

이번 퍼포먼스는 10월 독도의 달 이벤트 중 하나로 코로나 19와 동해안을 강타한 태풍 피해 복구를 고려, 최소한의 인원만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고 김성학 해양수산국장을 비롯한 동부청사 직원이 독도 티셔츠를 입고 민족의 섬 울릉군 독도를 지키기 위한 자리였다.

이 밖에도 경북도는 독도의 달 10월을 맞아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독도 관련 자료를 디지털화하고자 지난 13일 경북도, 국립중앙도서관, 울릉군 간‘디지털 독도 아카이브 협약식’을 맺었다.

독도 생태환경 연구 등을 위해 ‘지난 21일 포스텍 국제관에서 울릉도·독도 해양보호생물 관리활성화 세미나, 22일 영남대 법학도서관에서’ 일본 다케시마 문제연구회 최종보고서 비판 학술대회 ‘23일 경북대 ’해양생태 및 섬 생물학 ‘등 학술행사도 개최했다.
 

또한, 경북도서관에서 ‘독도 사진전(10.19~10.30」를 개최, 24일에는 (재)독도재단 주관’독도 민간단체 워크숍 ‘을 갖고 민간단체 대표들과 독도 수호 활동과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또 오는 11월 7일에는 대구 수성 못 상화동산‘제2회 독도상품 비즈페어’ 진행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도 도움이 되고, 독도 상품의 산업화·생활화에도 이바지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독도재단은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반포 120주년을 기념하는 우표를 제작하고 독도 이미지와‘Dokdo of Korea’가 새겨진 독도 마스크를 제작해 독도관련 단체에 지원한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올해는 코로나 19와 태풍피해 등으로 독도가 외롭다”며“독도를 관할하는 지자체로서, 평화로운 우리땅 독도지키기에 앞장서고자, 직원들의 에너지를 모으는 행사를 개최했다 앞으로도 경북도는 문화가 있는 독도, 평화로운 독도 알리기를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