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에 대규모 ‘풍력발전단지’ 준공
청송에 대규모 ‘풍력발전단지’ 준공
  • 김종철기자
  • 등록일 2020.10.22 20:00
  • 게재일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연간 3만7천MWh 생산
지역전체 가구 이상의 전력 공급
국내 첫 발전용 댐 활용
수상태양광 시설 내년 3월 준공
청송노래산풍력발전단지.

[청송] 한국수력원자력이 청송군 청송양수발전소 인근 청송 노래산 자락에 대규모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했다.

6만6천㎡ 부지에 총사업비 541억원을 투입해 완공한 청송노래산풍력단지는 총 19.2MW 규모로, 연간 3만7천MW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청송군 전체 1만4천여 가구보다 많은 1만6천여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한수원은 2014년 자체적으로 입지를 발굴해 풍황을 조사한 뒤 풍력 전문기업인 대명에너지와 출자사업 방식으로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했다.

이후 약 5년에 걸쳐 인허가 절차와 공사를 거쳐 발전기 6기를 설치,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한수원은 지난 21일 청송양수발전소 하부저수지에 4.4㎿급 수상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하고, 기공식도 열었다. 국내 최초로 발전용 댐을 활용한 수상태양광 시설로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저수지 면적 중 5.7%에 해당하는 2만9천여㎡에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연간 5천560M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청송군 관내 2천800여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 발전소는 지난달 강화된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설비지침 기준을 최초로 적용하는 시설이다.

한수원은 지침에 따라 친환경·고내구성 수상용 태양광 모듈을 적용해 고온·고습한 수상환경에서 수질오염의 우려가 없고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는 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망대, 포토존, 야간조명 등을 설치해 청송군의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기공식에서 “신재생 에너지원에 대한 투자확대를 통해 공기업으로서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김종철기자 kjc2476@kbmaeil.com

김종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