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에 해마가 산다…‘울릉도·독도 해양보호생물 관리 활성화 세미나’
울릉도에 해마가 산다…‘울릉도·독도 해양보호생물 관리 활성화 세미나’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10.22 18:28
  • 게재일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에서 발견된 왕관해마
울릉도에서 발견된 왕관해마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제공

울릉도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울릉도·독도 해양보호 생물 관리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가 개최돼 관심을 끌었다.

경북도와 독도재단은 21일 오후 포항공대 국제관에서 해양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울릉도․독도 해양보호생물 관리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해양 전문가들이 참석, 울릉도·독도에 서식하는 해양보호생물의 현황과 동해연안 생태계 건강성 보전을 위한 공간 구축의 틀을 마련하는 자리였다.

해양보호생물이란 해양수산부가 지난 2006년‘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제정, 관리기반을 확보한 것으로, 이를 근거로 현재 80종을 지정, 관이 관리되고 있다

이날 김일훈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원은 ‘해양보호생물현황과 동해안의 바다거북’, 최영웅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해마 서식지로서 동해연안의 환경특성’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또한, 명정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울릉도․독도 연안에서 확인되는 열대․아열대 어종’ 백상규 해랑기술정책연구소장은 ‘경북 동해안 해양보호구역 지정․관리 필요성’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울릉도에 해마가 살고 있는 데 대해 ‘아기 낳은 아빠 해마’의 저자 최영웅 박사는 “해마의 서식지는 서·남해이다 동해는 2017년 이후 2건의 해마출현 보고가 있었다.”며“구체적 서식 실태분석과 동해안 해마의 서식 정보 축척을 위해 해마를 경북의 지역 생태계 지표 생물로 설정,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울릉도 해안에서 발견된 왕관해마
울릉도 해안에서 발견된 왕관해마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제공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오늘 세미나는 울릉도·독도 주변해역은 물론 동해안 지역의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서는 해양보호구역 지정 및 관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다 같이 공감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전국 30개소의 해양보호구역이 지정․관리되지만 동해안은 양양 조도와 울릉도 해양생보호지역이 유일하다 경북도 동해연안의 우수한 해양경관 및 해양생물 서식지의 지속가능한 보전체계 마련을 위해 신규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확대, 동해안의 해양보호생물 관리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