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세계화재단, 인니 족자주와 새마을세계화사업 추진
새마을세계화재단, 인니 족자주와 새마을세계화사업 추진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10.21 18:39
  • 게재일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족자주서 사업비 공식 지원
새마을시범사업 공동 조성
[구미] 새마을세계화재단은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블레베란, 뽄종마을에서 추진 중인 새마을시범마을조성 사업비를 족자카르타 주정부에서 분담하겠다는 공한을 접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족자카르타 주정부는 아지(Aji) 부지사 명의로 발송한 공한에서 블레베란과 뽄종 두 마을에서 새마을세계화재단이 펼치고 있는 새마을세계화사업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이 두 마을에 1억4천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겠다고 전해왔다.

하멩꾸부워노 10세 주지사는 작년 6월 이철우 도지사 면담시 재단의 새마을세계화사업 지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 바 있으며, 이어 작년 12월 장동희 대표이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새마을시범마을 조성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약속한 바 있다.

새마을세계화재단은 블레베란 마을에서 2018년부터 버섯재배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버섯품별, 버섯가공품 생산 및 판매까지 버섯재배사업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새마을버섯센터를 건설 중이다.

뽄종 마을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1마을 1기업 정책과 연계해 공동 소 사육 프로그램을 진행 중으로 올해 11월 소 사육장을 리노베이션할 예정이다.

장동희 대표이사는 “족자카르타주 주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업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을 환영한다”며 “새마을시범마을 조성사업이 현지에서 마을발전의 우수사례로 인정받고 정부의 정책으로 채택돼 광역화 되는 것은 경북도 새마을세계화사업의 성공사례”라고 말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