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장애인복지·교육평가 ‘양호’
지역 장애인복지·교육평가 ‘양호’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10.20 19:57
  • 게재일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단체 총연맹 평가서
2018년 보통등급 대비 한단계↑
대구시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실시한 ‘2020년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에서 ‘양호’등급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해마다 비교 연구를 통해 지역 간 장애인 복지 격차 수준을 확인하고 이를 지역 간 정책 제언에 활용하고 있다.

지난 2005년부터 시작된 이 연구는 2018년부터 지자체장의 임기에 따라 지자체장 중간평가, 최종평가로 진행되며 장애인 복지 분야와 장애인 교육 분야 두 영역 44개 지표를 평가해 2년 간격으로 분석한다.

대구시는 장애인 복지 분야 종합수준에서 2018년 대비 13.2점이 상승해, 우수, 양호, 보통, 분발 등급 중 ‘양호’등급을 받았다. 장애인 교육 분야도 2018년 대비 6.74점 향상해 역시 ‘양호’등급을 받았다.

이는 2018년 ‘보통’등급에 비해 한 단계 향상된 것으로 대구시 차원에서 장애인 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꾸준히 노력을 기울여 온 것에 대해 인정받은 결과로 분석된다.

대구시는 평가 지표 44개 중 소득 및 경제활동 지원 영역, 보건 및 자립지원 영역, 이동·문화여가·정보접근 영역, 특수교육 예산액, 특수교육 유급보조인력 배치율, 장애인 교원 고용률 지표에서 ‘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과 함께 장애인 지원을 위해 힘쓴 결과 좋은 등급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이 함께 살아가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