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늪’에 빠진 국민의힘…무기력한 TK 의원들
‘라임·옵티머스 늪’에 빠진 국민의힘…무기력한 TK 의원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10.19 19:57
  • 게재일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 등
지역현안 생색내기 질의 그쳐
국감 상임위서 존재감 상실 비판
1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에 대한 현장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의 첫 국정감사에서 대구와 경북 국회의원이 가진 존재감이 미약하다. 일각에서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 의원이 야당인 현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증인 채택을 대거 거부한 데다 막강 권한을 쥐고 있는 여당 소속 상임위원장들에게 밀릴 수밖에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기에 라임·옵티머스 의혹 사태 등 정치 공방이 국감을 삼키면서 지역 이슈가 뒷전으로 밀렸다. 이로 인해 대구·경북 현안은 이번 국감에서 거론되지 않거나 아예 형식적인 질의에 그치기 수준이라는 평가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권 실정 비판에 집중하기로 했다. 우수 국감 선정 기준도 문재인 정권 실정 비판을 우선 순위로 잡는가 하면 정책 질의는 오전이나 오후보다는 심야에 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라임·옵티머스 의혹에 집중하라는 지시까지 내려와, 정무위·법사위·과방위 등 거의 모든 상임위에서 라임·옵티머스 의혹이 다뤄졌다. 이번 사태가 국감을 넘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 멀게는 2022년 대선까지 영향을 미칠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국민의힘은 당력을 총동원해 전방위적 압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지역 정치권이 ‘라임·옵티머스 늪’에 허우적거리면서 지역 현안이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것이다. 대구·경북만 하더라도 통합신공항 건설, 취수원 이전 문제 등 정치권이 논의하고 방향을 잡아야 할 현안들이 있음에도 라임·옵티머스 의혹을 파헤치는데 주력하다보니 지역 현안은 국감에서도 이슈화가 전혀 되지 않거나 생색내기용 질의에 불과했다. 실제 한 의원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 대한 질의를 하더라도 “잘 살펴봐달라”는 정도였다. 일부 의원들은 지역에서 민원이 쏟아지는데도 불구하고 당 지도부의 지침으로 인해 언급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 현안과 관련해 통계식 보도자료를 만들어 이름 알리기에 집중하다보니 지역사업 문제점만 지적하고 해결방안 등에 대한 답변을 듣지 못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로 인해 대구·경북 의원 대다수가 해당 상임위에서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지역정치권을 쏟아지고 있다. 21대 들어 첫 실시된 국감에서 초선의원들은 나름대로 국정 현안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안간힘을 썼지만, 결과적으로 한방은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지역 의원실 한 관계자는 “라임·옵티머스 의혹에 대해 지역 의원들이 집중 추궁하려고 했으나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재선·3선 의원들도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당에서 문재인 정권 실정에 집중하라는 지침이 내려오면서 언론이 주목하지 않은 시간대에서 질의를 하는 등 지역현안을 챙기고 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