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스 꽃길
코스모스 꽃길
  • 등록일 2020.10.15 18:37
  • 게재일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래 <br>수필가·시조시인
김병래
수필가·시조시인

꽃길만 걸으라는 말이 있다. 늘 순탄하고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란다는 덕담이다. 하지만 인생길에는 길흉화복에 희로애락이 있기 마련이다. 가다보면 가시밭길도 있고 진창길도 나오기 때문에 더 간절히 꽃길만 걷기를 바라게 된다. 물론 어떤 길이 꽃길인지는 사람마다 기준이 다를 것이다. 보통은 돈이나 지위나 명예가 주어지는 길을 꽃길이라 하지만, 외관상으로 그렇게 보일 뿐이지 내막을 들여다보면 그렇지만도 않다는 걸 알게 된다. 상당한 부와 지위와 명예를 누리던 사람들이 어느 날 갑자기 극단적인 선택을 해서 세상을 놀라게 하는 경우도 없지 않다.


여기에 꽃길이 있다. 은유나 희망사항이 아닌 진짜 꽃길이다. 코스모스가 활짝 핀 가을 들길이 그것이다. 그 길은 아귀다툼도 없고 가식이나 거품도 없는 말 그대로 꽃길이다. 해맑고 화사한 빛깔이 있고, 그윽한 향기가 있고, 눈부신 햇빛과 시원한 바람이 있을 뿐이다. 하루에도 수십 명이나 자살을 하는 나라에서 죽고 싶도록 자괴감이나 상실감에 빠진 사람들은 와서 코스모스 꽃길을 걸어 보시라. 높푸른 하늘이, 찬란한 태양이, 삽상한 산들바람이, 화사한 꽃들이 그대의 인생을 환영할 것이다.

이런 추억도 있다. 전교생이 사백 명쯤 되는 시골 초등학교였다. 학교 정문에서 멀리까지 코스모스를 심어 가을이면 날마다 꽃길로 등하교를 했다. 어느 해인가, 무슨 사연으로 가을 학기 중에 선생님 한 분이 학교를 떠나셨다. 전교생이 코스모스가 곱게 핀 길 양쪽에 늘어서서 선생님을 배웅했다. 선생님이 천천히 걸어가실 때 상급생 여자아이들이 훌쩍거리자 선생님도 눈시울을 붉혔다. 반세기도 더 지난 일인데 코스모스 꽃길을 볼 때마다 문득 생각이 나곤 한다.

나는 요즘 날마다 꽃길을 걷는다. 매일 산책을 하는 들길에 코스모스가 한창이다. 인생의 어떤 은유적 꽃길보다 나는 이 코스모스 꽃길이 좋다. 나이를 먹을수록 은유나 상징보다 실재가 더 와 닿는다고나 할까. 우주만상은 무얼 감추거나 비유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명명백백 드러낸다는 것이 내 오랜 경험으로 얻은 깨달음이다. 진짜의 꽃길을 여기에 두고 사람들은 한사코 환상의 꽃길만 찾고 있는 게 아닌가.

“길가에 핀 코스모스/ 영접 나온 소녀들 같다// 소들이나 돌보는/ 목부일이 고작인데// 아 글쎄, 나는 날마다/ 귀빈 대접 받는다니까” 야산 자락의 작은 목장에서 목부 일을 할 때 쓴 ‘자족(自足)’이란 제목의 시이다. 길가에 줄지어 피어있는 코스모스는 연도에 나와 국기를 흔들며 국빈으로 오는 손님을 환영하던 여학생들을 연상케 한다. 코스모스 꽃들의 환영이 그보다 못할 게 뭔가.

세상에는 꽃길이 얼마든지 있다. 일부러 심고 가꾸지 않아도 철따라 피고 지는 꽃들이 얼마나 많은가. 이 가을의 억새와 갈대와 황금 들판도 꽃밭 못지않은 장관이다. 가을이 더 깊어지면 온 산천을 물들이는 단풍은 또 어떤가. 거기다 높푸른 하늘과 찬란한 태양, 산들바람을 더하면 세상에 그보다 좋은 꽃길이 어디 있는가. 그까짓 인생살이 굶지 않을 정도면 족한 줄 알고 도처에 나 있는 꽃길이나 맘껏 걷다 가는 것도 좋지 않겠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