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부, 구미서 ‘경북 경제투어’ 후속 간담회
청·정부, 구미서 ‘경북 경제투어’ 후속 간담회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9.24 19:59
  • 게재일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한국형 뉴딜 선도
정부 정책적 지원 거듭해 요청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과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이철우 경북도 도지사 등이 24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지역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기로 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가속화된 전 세계적인 변화의 시기에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뉴딜이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해 중앙과 지방간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는 등 힘을 뭉쳤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018년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경북 경제투어시 발표된 후속조치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시 경북도는 지역 주력산업인 철강과 전자산업 고도화를 위해 ’Post 철강·전자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고, 이후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예비타당성 통과,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5G융합산업 밸리 조성등 다양한 성과들이 이어져 오고 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Post 철강·전자산업 육성전략‘이 과학기술과 ICT 역량을 활용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디지털 뉴딜의 목표와 맞닿아 있음을 강조하고, 앞으로도 지역의 산업전략이 큰 결실을 거둘 수 있도록 구미시 스마트산업단지 고도화, 홀로그램 기술개발, 디지털 기반 자동차 전장시스템 구축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우수한 성장기반과 디지털 인프라를 활용해 한국형 뉴딜의 선도 지역으로 도약하고자 한다”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