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부항댐, 다양한 경관조명 설치 ‘볼거리’
김천부항댐, 다양한 경관조명 설치 ‘볼거리’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20.09.24 19:43
  • 게재일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 연출…야간 관광명소로 거듭

[김천] 김천시가 김천부항댐 출렁다리를 비롯한 3개 교량의 경관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천부항댐 출렁다리는 왜가리를 형상화 한 2개의 주탑으로 구성된 길이 256m, 폭 2m의 현수교이다. 케이블 및 보도구간에 야간 경관 조명을 설치해 30여가지의 다양한 빛을 연출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출렁다리의 개방시간은 하절기(3월~11월)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동절기(12월~2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경관 조명의 점등시간은 일몰시간부터 오후 10시까지다.

부항댐을 중심으로 지방도 903호선을 잇는 부항대교와 유촌교에도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해 색다른 야경을 선사하고 있다. 김천부항댐 출렁다리는 2018년 11월 개통 이후 30만명 이상이 방문하며 김천의 대표관광지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나채복기자 ncb7737@kbmaeil.com
나채복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