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무
봄나무
  • 등록일 2020.09.22 20:19
  • 게재일 2020.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희 성

저 나무가 수상하다



‘아름다운 그대가 있어

세상에 봄이 왔다’

나는 이 글귀를

한겨울 광장에서 보았다



스멀스멀

고목 같은 내 몸이

싹을 틔울 모양이다



광화문 광장에서 시인은 ‘아름다운 그대가 있어 세상에 봄이 왔다’라는 글귀를 보고 스멀스멀 다가오는 봄을 느끼고 있다. 고목같이 낡고 고루해져서 예민하게 봄을 느끼진 못할 만큼 나이를 먹어도 꽃샘바람 씽씽 불어오는 광장에서 노 시인은 가슴 가득 밀려오는 봄을 노래하고 있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