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차세대 보안 리더 양성 프로그램에 4명 합격
경일대, 차세대 보안 리더 양성 프로그램에 4명 합격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20.09.21 17:39
  • 게재일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창조과학부의 화이트 해커 양성 과정에 선발된 경일대 박태호, 이승형, 김세환, 배진웅(왼쪽부터) 씨.  
미래창조과학부의 화이트 해커 양성 과정에 선발된 경일대 박태호, 이승형, 김세환, 배진웅(왼쪽부터) 씨.  

경일대 케이-해커스(K-Hackers) 동아리 학생 4명이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기술연구원(KITRI)이 주관한 ‘2020년 제9기 차세대 보안 리더 양성 프로그램(Best of the Best·이하 BoB)’에 선발되었다.
 

제9기 BoB에는 고교·대학(원)생 등 역대 최고 인원인 1,876명이 지원해 서류전형, 인·적성 검사, 필기시험과 심층면접 4단계를 거쳐 200명이 최종 선발됐다.
 
BoB는 IT 보안에 재능이 있는 고교생, 대학생, 대학원생을 발굴하는 프로그램으로 정보사회를 선도할 최고 수준의 화이트 해커를 양성하는 정보 보호 교육과정이다.
 
경일대 컴퓨터사이언스학부에 재학 중인 박태호(4학년), 김세환·이승형·배진웅(이상 3학년)씨가 합격자로 1단계 공통·전공교육과 2단계 팀 프로젝트를 거쳐 상위 30여 명을 가린 후 최종 경연을 거쳐 베스트 10을 선정하는 과정에 참가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9기 BoB 발대식 축전 영상에서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 등 비대면 서비스가 일상이 되었고, 정보보안의 중요성이 두드러짐에 따라 정보보안 전문인력이 주목받는 시대가 왔다”면서 “BoB 9기 교육생이 대한민국 사이버 세계를 지켜낼 파수꾼으로 선정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은준 경일대 컴퓨터사이언스학부장은 “대구·경북에서 제일 먼저 시작한 사이버보안학과의 위상에 걸맞게 정보보안 분야에서 앞서가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