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하이선’… 경북동해안 비바람·폭풍해일 ‘비상’
초강력 태풍 ‘하이선’… 경북동해안 비바람·폭풍해일 ‘비상’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9.06 19:19
  • 게재일 2020.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영향권 대구경북 초·중·고
오늘 온라인수업으로 전환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할퀸 흔적이 채 가시기도 전에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면서 경북 동해안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6일 오후 마이삭의 위력에 큰 피해를 본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의 한 횟집에서 피해를 최소화하려고 철판과 합판으로 깨어진 창문틀을 막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대구·경북을 관통할 것으로 예측되며 지자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앞서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큰 피해를 남긴 지 나흘 만에 또다시 강력한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대구·경북의 태풍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관련기사 5·6·8면>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태풍 하이선은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240㎞ 해상에서 시속 30㎞로 북북서진 중이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35hPa, 최대풍속 176km/h(49m/s)이다.

 

이 태풍은 7일 오전 9시께 부산 동쪽 약 80㎞ 부근 해상에 진입한 뒤 울산과 경주, 포항, 영덕, 울진 등 동해 앞바다를 지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대구 경북은 매우 많은 비와 함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특히 경북동해안 해안지역은 만조시간에 겹쳐 해일이 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특히 태풍의 길목에 놓인 울릉도와 독도는 강풍과 해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경북도와 대구시를 비롯한 기초자치단체들은 전직원 태풍 대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 산지 주택과 급경사지 등 취약지역 예찰을 강화하고 산사태 위험지역을 점검했다. 특히 강풍이 예상됨에 따라 간판 등 시설물 낙하방지를 위한 결박과 어선 피항, 육상 이양 등을 철저히 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가는 7일 지역의 모든 초·중·고등학교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학생들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포항 등 경북을 비롯해 대구시 역시 지역 각급 학교에 원격수업 전환을 권고한 상황이다. 
대구·경북에서도 마이삭의 피해가 컸던 동해안 지자체들은 더욱 피해 예방에 분주한 모습이다. 마이삭의 피해 현황 조사와 복구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하이선을 맞이하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포항시는 태풍의 북상에 대비해 지난 5일 오전 유관기관 긴급 대책점검회의를 개최하고 태풍의 예상 진행경로와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해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강덕 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재난관련 협업부서를 중심으로 한 간부공무원과 경찰, 소방, 군, 교육청 등 유관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한국전력과 농어촌공사, KT, 영남에너지 등 사회기반 관련기관에서도 참석해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이강덕 시장은 이번 태풍이 제9호 태풍 마이삭보다 강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강풍과 풍랑에 대비해 간판 등 각종 설치물을 고정하고, 선박에 대한 결박과 인양, 산사태 및 해안가 침수 위험지역의 주민대피 등 철저한 대비와 점검을 지시했다.

또한 도로시설물, 방조제, 산사태 대비 점검, 배수로 환경정비 등 시설 안전점검과 배수펌프장 16곳을 확인·점검하는 등 재난안전대책에 총력전을 펼쳤다. 

행정안전부는 6일 오후 7시를 기해 태풍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중대본 비상대응 수위도 가장 높은 3단계를 발령했다. 또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지자체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해 현장의 대응태세를 점검·지원하고 태풍의 영향 범위가 확대될 때마다 중대본 대응 단계를 높이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산림청은 6일 오전 9시를 기해 제주, 부산, 울산, 경남, 경북, 강원, 전남 등 7개 시도의 산사태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산사태 위기 경보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다.

산림청은 산사태 예보(주의보, 경보)가 발령되면 선제로 주민을 대피시키는 등 위기 상황에 철저히 대비해 줄 것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주문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