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서 페놀수지 이송작업 중 누출… 소방당국 긴급 처리
김천서 페놀수지 이송작업 중 누출… 소방당국 긴급 처리
  • 나채복 기자
  • 등록일 2020.08.14 16:07
  • 게재일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 공장에서 누출된 페놀수지를 방제하는 모습. /김천시 제공
김천 공장에서 누출된 페놀수지를 방제하는 모습. /김천시 제공

 

14일 오전 1시 38분께 경북 김천시 어모면 한 페놀수지 생산공장에서 페놀수지 2천ℓ가 이송작업 중 누출돼 소방당국이 긴급출동해 처리했다.

경북소방본부는 소방관 등 101명의 인력과 펌프차 등 20대의 장비를 동원해 2시간여 동안 흡착포 등으로 누출된 페놀수지를 회수했다.

이 과정에서 별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공장 측은 이날 누출사고가 생산한 페놀수지를 공장 내부 저장 탱크로 옮기던 중 작업자 부주의로 파이프가 열려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누출된 페놀수지가 공장 외부나 하천·지하수로 유입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페놀수지는 페놀류와 폼알데하이드류의 반응으로 얻어지는 열경화성수지다.

나채복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