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달지 배수펌프 5기 총 가동…농경지 침수 위기 넘겨”
문경시 “달지 배수펌프 5기 총 가동…농경지 침수 위기 넘겨”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20.08.12 17:11
  • 게재일 2020.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호우·안동댐 방류로
낙동강·내성천 수위 상승
가까스로 농작물 피해 막아

[문경] 문경시가 달지배수펌프장 가동으로 태풍 ‘장미’의 집중호우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넘겨 눈길을 끈다.

최근 관내 집중호우와 안동댐 방류로 인해 낙동강 및 내성천 수위가 상승해 지난 8일 0시부터 달지 배수펌프장의 600마력 펌프 2기를 가동해 농경지 침수를 방어하고 있었다.

펌프 가동 중 지난 10일 태풍 ‘장미’가 북상해 집중호우를 뿌리면서 내수면의 수위가 만수위인 3m까지 급격하게 상승했으며, 배수장의 펌프 5기(600마력 3기, 150마력 2기)를 전원 가동해 가까스로 농경지 침수를 막았다.

고윤환 시장은 10일 달지배수펌프장 및 왕태천, 달지천 등 인근 하천을 찾아 직접 시설물과 물 수위 등 안전 상태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폭우 및 수문 방류로 하류 지역에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11일 오전 10시 기준 내수위는 2.2m까지 내려간 상황이며, 앞으로 집중호우를 대비해 비상근무체제를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달지배수펌프장은 2001년 준공돼 그동안 영순면 달지리의 60ha 이르는 농경지 침수 예방을 담당하는 역할을 했지만, 최근 기후변화와 태풍에 의한 집중호우가 빈번해 시설물 증설 요구가 계속 제기돼 왔다.

또, 이번 수해를 겪으면서 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시는 풍수해 저감종합계획에 수립된 달지배수펌프장 확장 사업에 대해 지난 3월 농림축산식품부에 배수개선사업 대상지로 신청했으며, 심사를 거쳐 6월 5일 기본대상지로 확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고 시장은 “이례적인 장마와 태풍으로 하천 수위가 많이 올라간 만큼 재난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강남진기자 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