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민·관광객에 ‘신라대종’ 타종 기회 제공
경주시민·관광객에 ‘신라대종’ 타종 기회 제공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8.11 20:10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신라대종. /경주시 제공
[경주] 경주시가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신라 최고 걸작 ‘성덕대왕신종’타종 기회를 제공한다.

시는 12일부터 시민과 관광객이 신라대종을 타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매일 낮 12시~오후 5시 사이 매시 정각에 체험관에 비치된 신라복을 착용하고 한 팀당 최대 3번의 종을 칠 수 있다. 당분간 코로나19로 인해 신라복 착용은 하지 않는다.

타종은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을 해야만 할 수 있다.

신라대종은 국보 제29호인 성덕대왕신종을 현대적 기술로 3년에 걸쳐 재현해 냈다.

2016년 완성 후 3·1절 기념, 제야의 종 행사 등에서 타종하다가 이번에 시민과 관광객에게 기회가 돌아왔다.

주낙영 시장은 “신라대종 타종 체험을 통해 신라 문화를 집대성한 최고의 걸작 ‘성덕대왕신종’의 숨결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