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집중호우…과수원 철저한 병충해 방제를”
“긴 장마·집중호우…과수원 철저한 병충해 방제를”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8.09 17:41
  • 게재일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
갈색무늬병·탄저병·노균병 등
병해충 피해 확산 방지 위해
적극적인 현장지도 강화

상주시농업기술센터가 과수원 현장지도에 나서고 있다. /상주시 제공

[상주] 긴 장마와 집중 호우로 과수원의 피해가 크게 우려됨에 따라 상주시가 과원 집중관리에 나섰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올해 이례적으로 장마와 맞물려 다습한 날씨가 장기간 지속되자 적극적인 현장지도와 함께 과원 관리 및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잦은 강우로 토양에 수분이 증가해 뿌리 활력이 떨어지고, 갈색무늬병, 탄저병, 노균병 등 병해충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비가 그치는 즉시 방제를 하는 한편, 뿌리의 활력을 촉진하기 위해 멀칭을 제거해 토양 내 통기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 바람으로 부러진 가지는 절단면이 최소화 되도록 자른 후 보호제를 발라주고, 상처 부위에 병원균이 침입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살균제를 뿌려주는 것이 좋다.

또한 잎이 많이 손상된 나무는 수세 회복을 위해 요소나 4종복비 등을 엽면시비 해야 한다.

장마가 끝나는 8월 이후에는 폭염으로 인해 과수의 잎 또는 과일이 타는 고온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낙두 기술보급과장은 “날씨가 시시각각 변화하는 만큼 기상예보에 귀 기울이며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피해 발생 시는 신속한 조치를 취해 장마철 호우 피해를 최소화 해 달라”고 당부했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