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움 메시지’ tvN 예능 시청자 ‘공감’
‘비움 메시지’ tvN 예능 시청자 ‘공감’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8.02 19:50
  • 게재일 2020.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박한 정리’ ‘바퀴달린 집’
두 편 모두 ‘집’ 이야기
일상과 주변의 소중함 상기

신박한 정리(왼쪽)와 바퀴 달린 집 /tvN 제공
무엇을 남기고 버릴 것인가는 누구에게나 평생의 숙제다. 양손 가득 잡다한 짐을 들고 있으면 정작 중요한 순간에 움직이기 어렵기 때문에 ‘비움’은 중요하다.

최근 tvN이 연이어 선보인 예능 ‘신박한 정리’와 ‘바퀴 달린 집’은 두 편 모두 비움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신박한 정리’는 미니멀리스트를 자처하는 배우 신애라와 개그우먼 박나래, 배우 윤균상이 집 정리를 의뢰한 스타들의 집을 찾아 정리해주는 콘셉트다. 가장 화제가 된 의뢰인은 가수 겸 배우 양동근이었다. 부부와 아이 셋, 강아지 두 마리가 함께 사는 집에서 양동근을 위한 공간은 없었다.

하지만 비움을 원칙으로 집을 정리하자 그를 위한 아지트도 충분히 만들 수 있었다. 이 공간에는 사진과 트로피, 소품 등 아티스트로서 양동근의 일대기가 고스란히 담겼고, 주인공은 “빛이 닿지 않는 곳에 빛이 들어온 것 같다. 죽어 있는 공간에 생명이 들어온 느낌”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바퀴 달린 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을 맘껏 할 수 없는 시청자를 위해 트레일러하우스를 선보였다.

화려한 집들이도 좋지만, 자연을 배경 삼아 과감히 비워내고 축소한 집을 엿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풍경이 바뀔 때마다 액자가 바뀌듯 새로운 집 같아서 집주인도 초대받은 손님도 시청자도 즐겁다. 음식도 그 지역의 특산물이나 게스트가 가져온 것을 먹으며 소소한 행복을 나눈다.

tvN도 비움의 미학과 소박한 일상이 두 프로그램을 관통하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신박한 정리’는 3%대(닐슨코리아 유료가구), ‘바퀴 달린 집’은 5%대의 안정적인 시청률을 보이는 동시에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며 시청자의 공감을 얻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