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내달 1일부터 관중 입장 제한적 허용
K리그, 내달 1일부터 관중 입장 제한적 허용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7.26 19:41
  • 게재일 2020.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경기장 수용 인원 10% 이내
온라인 예매·전좌석 지정제

내달 1일부터 축구장에서 경기 ‘직관(직접 관람)’이 가능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오는 8월 1일과 2일에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K리그2 13라운드부터 관중 입장을 제한적으로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방침에 따른 것으로, 관중 입장 허용 인원은 각 경기장 수용인원의 10% 이내로 제한된다.

K리그는 지난 5월 8일 개막 이후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를 치러왔다. 연맹과 각 구단들은 정부 당국의 방침에 따라 철저한 방역 속에서 리그를 진행해왔으며, 선수단과 관계자 중 단 한 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은 상태에서 팬들을 맞이하게 됐다. 매뉴얼에 따르면 티켓은 온라인 사전예매로만 판매되고, 전좌석 지정좌석제로 운영된다. 관중 간 최소 좌우앞뒤 1좌석 이상 이격해 지그재그 형태로 착석해야 하며, 관람석 내 음식물 및 주류 반입과 취식은 금지된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