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과 찬물 번갈아 먹지 마세요
삼계탕과 찬물 번갈아 먹지 마세요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7.14 19:46
  • 게재일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구강건강 관리법

여름은 치아 건강에 특히 신경 써야 하는 계절이다. 무더위에 갈증을 해소하고자 치아에 좋지 않은 탄산음료나 빙과류 등 차고 단 음료를 유난히 자주 찾게 되기 때문이다.

음료나 아이스크림에 들어 있는 인공첨가물과 당분, 탄산과 같은 산성 성분이 치아를 부식시키면 충치가 생기기 쉽다. 뜨거운 국물도 치아에 자극을 주고 잇몸을 붓게 하는 등 구강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보통 입속 산도가 pH 5.5 이하면 치아를 보호하는 법랑질이 손상되기 시작하고 충치가 생긴다. 탄산음료에는 특유의 맛을 내기 위해 pH 2.5∼3.5 정도로 강한 산성 성분이 포함돼 있어 자주 마실 경우 법랑질이 산과 반응해 녹을 수 있다.

빙수나 아이스크림도 충치를 잘 유발한다. 아이스크림에 들어간 캐러멜이나 초콜릿은 치아에 들러붙는 점성도가 높아 박테리아가 산을 더 많이 생성하게 한다.

빙과류에 포함된 단순당이 치아표면에 오랫동안 머무르면서 충치를 일으키기 때문에 섭취 후 즉시 양치질을 하거나 입안을 헹궈야 한다. 커피에 들어 있는 갈색 색소는 치아 착색을 유발한다.

여름철 즐겨 찾는 음식으로 보양식도 빼놓을 수 없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이열치열’이라며 복날마다 삼계탕처럼 뜨거운 보양식을 즐겨왔다. 그러나 혀끝이 델 정도로 뜨거운 국물은 잇몸질환 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뜨거운 국물을 마시고 곧바로 찬물을 마시는 것은 치아에 치명적이다. 치아 표면은 딱딱한 법랑질과 부드러운 상아질로 이뤄져 있는데, 뜨거운 국물에 이어 차가운 물이 닿으면 급격한 온도 변화에 법랑질과 상아질 사이에는 열에 의한 팽창이 일어난다. 심하면 치아에 금이 갈 수 있으며, 치아 뿌리에도 영향을 미친다.

마찬가지 이유로 냉면에 식초를 넣을 때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식초의 산성 성분이 치아를 보호하는 법랑질을 부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입안에 산성 성분이 들어오면 침이 산성도를 옅게 하는 역할을 하는데, 산성 성분이 너무 강하면 침의 희석 기능이 떨어져 치아를 방어하는 기능도 제대로 작용하지 않는다.

따라서 음식에 식초를 곁들일 때에는 한두 방울 정도 넣어 먹는 것이 적당하다.

치아 건강을 생각한다면 충치를 예방하는 성분이 들어 있는 녹차나 감잎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

단맛이 강한 음료나 산성 식품보다는 가급적 섬유소가 많은 과일이나 채소, 알칼리성 식품을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된다. 섬유소가 치아 표면을 문질러 플라그를 제거하는 역할도 한다.

하루 세 번 식사 후에 하는 칫솔질도 구강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생활습관이다.

대한치과의사협회 관계자는 “칫솔질을 꼼꼼하게 하는 것이 중요한데 의외로 혀에도 음식물 찌꺼기가 많이 낀다”며 “혀의 작은 돌기들 사이에 음식물이 껴서 생기는 설태는 구취의 원인이 된다. 양치질을 할 때 칫솔이나 설태 제거기로 혀를 깨끗이 해주면 구강을 더욱 깔끔한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