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향교, 대학경전 이수자 세책례 개최
상주향교, 대학경전 이수자 세책례 개최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7.13 19:43
  • 게재일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교육원, 경전반 39명 수료

상주향교가 대학경전 이수자 세책례(책거리)를 개최하고 있다.
[상주] 대설위 상주향교(전교 금중현)가 요즘 보기 드문 세책례(洗冊禮)를 개최해 눈길을 끌었다.

상주향교는 최근 상주시유림회관(2층)에서 경전반 39명에 대한 세책례(洗冊禮)를 성대하게 열었다.

세책례(洗冊禮)는 책씻이, 책거리 또는 책례(冊禮)라고도 하는데, 옛 부터 서당에서 학동(學童)이 책 한권을 다 읽었을 때 스승과 동무들에게 한 턱을 내는 유교의례다.

상주향교 부설 사회교육원(원장 김명희)은 명륜교실 운영비(도비, 시비)를 지원 받아 지난 해 7월부터 은산 권기봉 강사를 초빙해 유교 경전 가운데 ‘대학(大學)’을 강의해 왔다.

상반기 중에는 코로나19 사태로 휴강을 하고, 6월에 개강을 해 이번에 세책례를 하게 됐다.

권기봉 강사는 ‘세책 단자(교훈)’로 ‘경(敬)’자를 직접 족자에 써 경전반 학생 대표인 장문식(73)씨에게 전달했다.

그는 “세(洗)자는 씻는다는 뜻이 아니고 갈고 닦는다는 뜻”이라며 “대학(大學)의 3강령 8조목을 한 마디로 압축하면 ‘경(敬)’으로 요약되는 만큼 앞으로 항상 마음에 새겨 더욱 정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수강생 일동은 경전 공부를 통해 속이 꽉 찬 사람이 될 것을 스스로 다짐하는 뜻에서 송편과 과일 그리고 자그마한 정성을 올리고 함께 자축했다.

금중현 상주향교 전교는 “그동안 잊고 지내던 세책례, 즉 책거리는 또 하나의 전통문화를 되살리는 좋은 풍습이 될 것”이라며 “우리의 전통문화를 온전하게 지켜나갈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상주향교 부설 사회교육원은 이번 대학강좌에 이어 ‘논어(論語)강좌’을 개설할 계획이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