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월·백석·윤동주·이상 그리고 이용악
김소월·백석·윤동주·이상 그리고 이용악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7.02 19:57
  • 게재일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리맡에 두고 읽는 시’
김용택 지음·마음산책 펴냄
인문·각권 9천500원

‘섬진강 시인’으로 불리는 김용택(72) 시인이 한국 대표 시인들의 작품에 감상글을 덧붙인 ‘머리맡에 두고 읽는 시’(마음산책) 시리즈를 펴냈다.

김소월, 백석, 윤동주, 이상, 이용악 등 다섯 시인의 시를 소개하고 옆쪽에 시에 대한 자신의 느낌과 사연을 적었다. 시인별로 한권씩 총 다섯권이 출간됐다.

‘진달래꽃’,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서시’, ‘오감도’, ‘오랑캐꽃’처럼 각 시인의 대표작부터 김소월의 ‘엄숙’이나 이용악의 ‘집’처럼 비교적 덜 알려진 시도 넣었다.

김용택 시인은 기존의 유명한 시들을 다섯 시인의 ‘정면’이라고 표현한다. 그리고 “다섯 시인에게 고정시켜놓은 시대적, 시적, 인간적인 부동의 정면을 잠시 걷어내고 그들에게 자유의 ‘날개’를 달아주고 싶었다”고 말한다. 다섯 시인이 평생 동안 펼쳤던 시세계의 정면뿐 아니라 측면과 뒷면까지, 다양한 면모를 두루두루 살펴보고 이야기를 들려준다.

시의 편편마다 덧붙인 김용택 시인의 감상글은 김소월과 백석, 윤동주, 이상, 이용악의 시로 가닿는 징검돌이자 디딤돌 역할을 한다. 조심조심 디뎌 밟듯 시로 향하는 그의 글은, 자체로 또 한 편의 시로 읽힌다.

김용택 시인은 김소월을 두고 “100여 년 전의 시인이지만 밤이면 내 머리맡에 떠 있는 한 식구 같은 달”과 같다고 표현한다. 김 시인은 김소월의 시를 이별과 그리움, 한(恨)의 정서로만 읽는 것은 경계한다. ‘초혼’을 읽고 나서는 “단순하게 읽으면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 이 구절만 남는다”라고 조심하는 모습을 보인다.

평안도 방언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데다 소소한 일들을 마치 한 폭의 풍경화를 그려나가듯 시를 쓴 백석의 시는 34편을 가려 뽑았다. ‘외롭고 높고 쓸쓸한’ 백석의 시를 읽는 김용택 시인의 어조는 서정적이다. 백석 시에 자주 나오는 평안도 방언을 두고 “백석의 모든 시에는 우리가 모르는 지명이나 방언이 많아 늘 검색을 해야 한다”고 꼼꼼히 따져 읽다가도, “읽다가 잘 모르는 것은 그냥 넘겨도 시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라며 한 편의 시 자체로 감상한다.

 

시인 김용택.
시인 김용택.

일제강점기를 살다 간 깨끗한 영혼의 시인, 윤동주의 시를 두고 김용택 시인은“어른이나 어린이가 읽어도 되는 시와 동시가 많다”고 말한다. 윤동주의 맑은 영혼이 고스란히 비치는 시들은 어른과 어린이가 따로 읽는 시가 아닌, 누구나 읽어도 좋은 윤동주의 ‘착하고 선한 시’인 것이다.

김용택 시인은 이상의 시가 놀랍도록 현대적이고 뜨겁다는 것을 이야기하며 전율한다. 또한 1910년, 한일병탄의 해에 태어나 1937년에 죽은 이상의 생애를 두고 아픈 시기에 태어나 짧은 생을 살다간, 슬픈 사람이었다고 표현한다. 때론 이상의 시를 읽는 것이 쉽지 않음을 토로하기도 하고, “무수한 생각들이 일어나 달리고 뛰고 난다”며, 숨가쁘게 이상의 호흡을 따라가기도 한다.

김용택은 30여 년간 섬진강 근처 마을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살았다. 1982년 시인으로 등단해 ‘섬진강’, ‘맑은 날’, ‘강 같은 세월’, ‘울고 들어온 너에게’ 등의 시집을 펴냈고, ‘김용택의 섬진강 이야기’, ‘심심한 날의 오후 다섯 시’ 등 산문집도 냈다. 김수영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윤동주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