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시민들 위로가 되는 길 가겠다”
“힘든 시민들 위로가 되는 길 가겠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7.01 20:16
  • 게재일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의락 경제부시장 취임
“위기를 기회로 만들 터”

홍의락 신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1일 임용장을 받고 공식 집무에 들어갔다. <사진>

홍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시청 본관에 도착한 뒤 권영진 대구시장으로부터 임용장을 받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임용장을 수여한 자리에서 “코로나19로 기업들이 모두 힘들어하고 일자리는 줄어들면서 국민의 삶은 갈수록 피폐해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이 땅의 지도자들은 절박함이 덜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 부시장과 함께하면서 연대와 협력의 정신, 진영과 이념을 넘어서 희망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협치는 낡은 사고의 틀, 격식, 정치적 셈법으로는 성공할 수 없다”며 “대구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대의와 소명을 위해 결단을 해주신 홍 전 의원에게 환영의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홍 부시장은 “‘하던 대로 하지 말고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보라’는 시장님의 뜻을 받들겠다”며 “위기에서 기회를 만들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시장은 임용장 수여식 후 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긴장도 되고 뭘해야 할지 걱정도 된다”며 “(코로나19로) 시민들이 많이 상처입고 힘들어 하고 있어 시민들에게 위로가 되는 길을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형 연정의 성공요건에 대해서는 “결국은 줄탁동시(병아리가 알에서 깰 때 병아리와 어미 닭이 안팎에서 함께 쪼아야 한다는 뜻의 사자성어)라고 본다”며 “서로 노력하고 돕고 부족한 것은 채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청 본관 앞에는 홍 부시장 취임에 반대하는 보수단체 회원 10여 명이 이른 아침부터 모여들어 “보수에서 표 받고 진보세력에 머리를 조아리는 권 시장은 물러나라”며 “(홍 부시장이) 프락치가 아니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