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이태석 신부 선종 10년 후
‘부활’ 이태석 신부 선종 10년 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7.01 19:58
  • 게재일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이태석 신부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울지마 톤즈’ 의 후속편이 관객을 찾는다.

이태석재단은 ‘울지마 톤즈’의 후속 영화 ‘부활’이 오는 9일 개봉한다고 최근 밝혔다.

2010년 개봉한 ‘울지마 톤즈’는 48세 나이로 대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이태석 신부가 생전 남수단 톤즈에서 선교사, 의사, 교사, 음악가로 헌신적인 활동을 펼친 모습을 그렸다.

‘부활’은 이 신부가 선종하고 10년 후, 그의 사랑으로 자란 제자들을 찾아 나섰다. 남수단과 에티오피아를 오가며 제자 70여명을 만났다. 기자, 의사, 약사, 공무원 등 직업은 다양하지만 모두 생전의 이태석 신부처럼 공동체를 위한 삶을 펼쳐가고 있다. 이태석 신부가 남긴 사랑과 헌신의 삶이 제자들을 통해 희망으로 살아난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진정한 행복의 가치와 리더십도 제시한다. /윤희정기자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